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가게 입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대입구가게 유료

    서울신촌 이대입구에 의류가게를 내려면 최소한 1억원은 가져야점포를 얻을 수 있다.4평짜리 점포라도 권리금이 적게는 6천만원에서 최고 1억2천만원까지 붙어 거래되고 있다. 이대 입구에만 4백~5백개의 의류가게가 있는데 규모는 4~15평까지 다양하지만 기본평수는 10평정도.특히 대로변(약도참조.A)의 10평짜리 점포는 권리금만 2억원을 호가한다.골목에 자리잡은...
  • 신발가게 7평 규모로 시장 입구가 적당 유료

    값비싼 운동화 등을 파는 유명브랜드 대리점과는 달리 동네골목이나 시장안에 위치한 신발 가게는 다양한 중·저가 신발을 판매하는 곳이다. 10여년전부터 서울 만리시강(용산구 서계동)안에서 15평규모의 신발가게인 「영풍상회」를 운영하고 있는 최정자씨(47)는 『고객의 90%이상이 여성인데다 위험부담이 적고 새벽 도매시장에 나가 물건을 구입할 필요가 없어 이 사업...
  • 거액 빼내고 미국 가게 됐다. | "이자 전표 찢어 없앴어야 했을 것을"넋두리 | 이대 입구에 5층 「빌딩」도 사들여 유료

    농협 돈 2천여만원을 삼키고 버젓이 『미국에 유학하게 되었다…』며 사표를 냈던 간 큰 농협 직원이 경찰에 구속되었다. 31일 하오 서대문서에 구속된 전 농협중앙회 당좌 담당 계원 이기정(31·서울 마포구 염리동 23의 75)은 예수금 이자 지불 장의 허점을 이용한 대표적인 「케이스」. 지난 2월 농협 경북 지부에서 올라온 이는 대구에 두고 온 처 박복희 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