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개콘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풍자 칼날 무뎌진 개콘, 김빠진 1000회 잔치

    풍자 칼날 무뎌진 개콘, 김빠진 1000회 잔치 유료

    19일 1000회 특집을 맞는 '개그콘서트' 출연진과 연출자(양 옆)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 KBS] KBS의 간판 코미디 프로그램 '개그콘서트'(이하 개콘)가 19일 방송 1000회를 맞는다. 개콘은 20년간 서민들을 웃게 해주며, '갈갈이 삼형제' '마빡이' '대화가 필요해' '달인' '봉숭아 학당' 등 수많은 히트 코너와 스타 개그맨을 배출해왔다. ...
  • "시청률 4%대…" 20년 역사 '개콘'의 몰락

    "시청률 4%대…" 20년 역사 '개콘'의 몰락 유료

    ... '개그콘서트'가 방송되는 채널 '7번'은 스쳐 지나갈 뿐이다. 여기에 코미디를 볼 기회가 많아졌다. 과거엔 코미디를 '웃찾사' '개콘' 등 방송으로만 봤지만 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홍대 코미디위크 등 저렴한 가격에 쉽게 볼 수 있다. 또 공개 코미디는 현장감이 생명이기 때문에 보는 사람도 현장을 더 선호한다. ...
  • [노진호의 이나불] '혐오'를 팝니다 … 웃음 사라진 개콘

    [노진호의 이나불] '혐오'를 팝니다 … 웃음 사라진 개콘 유료

    “개그콘서트에 들어가는 수신료가 아깝다. 더럽고 유치하다.”(wes***) 지상파에 유일하게 남은 공개 코미디쇼 KBS '개그콘서트(이하 개콘)'의 지난 20일 방송이 끝난 뒤 홈페이지에 시청자가 남긴 글이다. 놀랍지 않다. 매주 개콘이 끝난 후 홈페이지에는 비슷한 비판이 올라오는 게 일상이 됐다. 한 주 전인 13일에도 “이제 산뜻한 아이템도 보이지 않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