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개혁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대북관 논란 안타까워"…예비역 장성에게 속내 털어놓은 文

    "대북관 논란 안타까워"…예비역 장성에게 속내 털어놓은 文

    ... 무게를 뒀다는 평가다. 이어 문 대통령은 “강한 국방력이야말로 평화를 만들어내는 원동력”이라며 “지금 정부가 추진하는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역시 강한 국방력을 기반으로 한다. 정부는 국방개혁 2.0을 차질없이 추진해 급변하는 안보 상황에 맞게 폭발적 안보 역량을 갖출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는 이 대목에서 참석자들에게 올해 국방 예산 증가율이 지난 8년에 비해 2배에 달하는 8.2% ...
  • 태풍 '다나스' 남부지방 폭우 예상…비상대응체제 돌입

    태풍 '다나스' 남부지방 폭우 예상…비상대응체제 돌입

    ... 가동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도 오늘 오전 "태풍 다나스의 북상으로 행여 발생할 수 있는 피해에 철저히 대비하라"는 지시를 내렸습니다. 태풍 관련 소식은 여기까지 전해드리고요. 그리고 어제 민주당이 정치개혁특위와 사법개혁특위 중 정개특위 위원장을 맡기로 하고 위원장에 홍영표 전 원내대표를 내정했다는 소식 전해드렸죠. 관련 이야기 조금 더 해보겠습니다. 홍 전 원내대표 어제 기자간담회를 갖고 ...
  • 6월, 또다시 '빈손' 국회…추경 처리 본회의 무산

    6월, 또다시 '빈손' 국회…추경 처리 본회의 무산

    ... (어제) : 예산으로 일자리를 만든다는 생각은 버려주십시오. 소득주도성장은 폐기돼야 합니다.] [정동영/민주평화당 대표 (어제) : 저는 문재인 대통령께서 2년 전에 '여야가 선거제 개혁에 합의한다면 분권형 개헌에 찬성하겠다'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그 말씀이 지금도 유효한지 그 말씀을 꼭 듣고 싶습니다.] [심상정/정의당 대표 (어제) : 내년도 최저임금 인상률이 2.8%인데, ...
  • 文대통령 "軍기강 우려, 통수권자로서 책임 느껴"

    文대통령 "軍기강 우려, 통수권자로서 책임 느껴"

    ... 성우회 회장, 이영계 육사총동창회 회장, 정승조 한미동맹재단 회장 등을 포함해 총 13명이 참석했다. 정경두 국방부장관과 박한기 합참의장도 함께 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정부는 국방개혁2.0을 차질없이 추진해나갈 것"이라며 "급변하는 안보상황에 맞게 포괄적 방위 역량을 갖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방개혁2.0의 핵심요소인 전시작전통제권(전작권) 전환에 대해 "굳건한 한미동맹을 ...

이미지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홍남기 “규제 혁파 영국도 놀라” 박용만 “기업은 체감 못하겠다”

    홍남기 “규제 혁파 영국도 놀라” 박용만 “기업은 체감 못하겠다” 유료

    ... 회장(맨 오른쪽)이 홍남기 경제부총리(왼쪽)의 강연을 듣고 있다. 문희철 기자 기업은 정부 규제로 애로를 호소하는데, 정부는 규제를 혁파했다고 자랑하는 모순적인 상황이 벌어졌다. 규제 개혁에 대한 정부와 기업이 시각차가 여과 없이 표출됐다. 대한상공회의소가 개최한 '제44회 제주포럼'은 한국 경제의 현실을 진단하고 활로를 찾기 위해 지혜를 모으는 자리다. 지난 17일 올해 제주포럼 ...
  • 홍남기 “규제 혁파 영국도 놀라” 박용만 “기업은 체감 못하겠다”

    홍남기 “규제 혁파 영국도 놀라” 박용만 “기업은 체감 못하겠다” 유료

    ... 회장(맨 오른쪽)이 홍남기 경제부총리(왼쪽)의 강연을 듣고 있다. 문희철 기자 기업은 정부 규제로 애로를 호소하는데, 정부는 규제를 혁파했다고 자랑하는 모순적인 상황이 벌어졌다. 규제 개혁에 대한 정부와 기업이 시각차가 여과 없이 표출됐다. 대한상공회의소가 개최한 '제44회 제주포럼'은 한국 경제의 현실을 진단하고 활로를 찾기 위해 지혜를 모으는 자리다. 지난 17일 올해 제주포럼 ...
  • [분수대] 폭력의 세기

    [분수대] 폭력의 세기 유료

    ... 없다. 극단의 처방은 또 다른 폭력일 뿐이고, 결코 승리의 답이 되지 못한다. 아렌트는 『폭력의 세기』에서 이렇게 말했다. “법과 질서를 회복하기 위해 폭력적 수단을 제안하는 자들과 비폭력적 개혁을 제안하는 자들 사이의 논쟁은 환자의 약물치료에 맞서 외과수술의 상대적 장점을 주장하는 의사들의 토론처럼 불길하게 들린다. 병세가 심각할수록 외과의사가 최후의 처방을 내릴 가능성이 크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