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거리정치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2050년의 경고] “이념·소득 양극화…30년 뒤엔 분노의 거리정치 일상화”

    [2050년의 경고] “이념·소득 양극화…30년 뒤엔 분노의 거리정치 일상화” 유료

    ━ 국회미래연구원·중앙일보 공동기획 '만남과 소통·화합의 공간이 되어야 할 광장이 갈등의 상징이 돼버린 지 오래입니다. 이젠 도로보다 더 넓어진 광화문광장이 주말뿐 아니라 주중에도 각종 단체의 집회와 시위로 어지럽습니다. 늘 있었던 보수·진보들의 고함소리 뿐 아닙니다. 지난 주말에는 국내 최대의 환경보호단체에서 경제의 패러다임을 성장에서 보존으로 옮겨가...
  • [사설] 거리의 선동 정치인은 대통령 될 자격 없다 유료

    국가는 다양한 성향의 국민들로 이뤄져 있다. 보수나 진보 등 이념적 차이는 말할 것도 없고, 세대 간에도 생각이 다르고 지역별로 다른 기질을 보일 수 있으며 소득수준에 따라서도 소구하는 바가 상반될 수 있다. 이러한 차이는 결코 우열을 의미하지 않는다. 어떤 이념을 가졌든, 나이가 많든 적든, 어느 지역 출신이든, 재산이 많건 적건 모두가 국가가 굴러가기 ...
  • [중앙시평] 청와대의 군림정치와 야당의 거리정치

    [중앙시평] 청와대의 군림정치와 야당의 거리정치 유료

    장달중 서울대 명예교수·정치외교학 앞이 보이지 않는 복지논쟁이나 국정원 개혁, 그리고 남북관계. 우리 주변의 움직임이 혼란스럽기 짝이 없는데도 '시간이 정지'되어 버린 듯한 곳이 있다. 그곳은 다름 아닌 청와대와 정당, 국회다. 청와대는 정치 위에 군림(君臨)할 생각만 하고, 정당들은 민심을 잡을 대책보다는 민심을 교란시킬 생각뿐이다. 이러다 보니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