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거스 히딩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사공만 수두룩 히딩크호…믿고 맡겨준 박항서호

    사공만 수두룩 히딩크호…믿고 맡겨준 박항서호 유료

    2002년 호흡을 맞췄던 히딩크(왼쪽)와 박항서. 17년 뒤 두 지도자의 운명이 엇갈렸다. [중앙포토] '어게인(AGAIN) 2002'를 내걸고 출발했던 두 지도자. 그들의 운명은 왜 엇갈린 걸까. 중국 올림픽 축구대표팀 거스 히딩크(73·네덜란드) 감독은 1년 만에 중도 경질이라는 쓴맛을 봤다. 반면 베트남 올림픽팀 박항서(60) 감독은 달콤한 승리로 승승장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