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걸음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한국 남자 수구 첫 승 '해피 엔딩'

    한국 남자 수구 첫 승 '해피 엔딩'

    ... 이진우(22·한국체대)가 뉴질랜드 두 번째 슈터(니콜라스 스탄코비치)의 슛을 막았다. 한국 슈터 5명은 단 한 명도 골을 놓치지 않았다. 세계선수권 1승이 향후 100승으로 나아가는 첫걸음이 되길 대표팀은 기대했다. 이승재 코치는 “카자흐스탄·일본은 아시아 국가지만 세계적인 기량을 갖췄다. 우리도 전지훈련 등을 통해 경험을 쌓으면 경기력이 향상될 것”이라고 지원을 호소했다. ...
  • 울산, 리그 1위 탈환할 적기다

    울산, 리그 1위 탈환할 적기다

    ... 주인공이기도 하다. 김보경은 울산에 대한 자긍심을 드러냈다. 그는 "팀에나 개인적으로나 중요한 시기이기 때문에 꼭 우승을 차지하고 싶다. 경기를 치를 때마다 점점 더 강해지고 싶다. 한 걸음씩 목표를 향해 나아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울산이 나를 선택한 것이 옳았음을 결과로 증명하고 싶다. 많은 경기를 뛰면서도 컨디션이 좋은 걸 보며 '내가 옳은 길을 가고 있구나'라는 ...
  • 韓 마트 직원 850명, 英 4명…일자리 날려버린 '초저가 광풍'

    韓 마트 직원 850명, 英 4명…일자리 날려버린 '초저가 광풍'

    ... 소개했다. 조 교수는 “한번 들어가면 5~10년 일할 수 있는 자리였지만, 결국 기계로 다 바뀔 전망”이라고 말했다. 테스코의 2019년 사업보고서를 보면 매장이 늘어도 직원 수는 제자리걸음이다. 2015년 테스코 매장당 정직원 수는 60명이었던 것에 반해 올해는 54명으로 줄었다. 잭스 같은 형태의 매장이 늘수록 일자리 점포 인력은 더욱 줄어들 전망이다. 테스코는 올해 중 ...
  • 2030 “아사히 맥주 안 마시지만 일본인 친구와는 잘 지내요”

    2030 “아사히 맥주 안 마시지만 일본인 친구와는 잘 지내요”

    ... 있다. [연합뉴스] 이번 참의원 선거에서 젊은 층의 투표율이 저조한 이유에 대해서도 김경주 도카이도대학(교양학부) 교수는 YTN 라디오를 통해 “어떤 변화를 원해야만 젊은이들도 투표장에 걸음을 하는데 '지지는 하지만 더 좋아지길 기대하지도 않고, 그러나 더 나빠지지만 않는다면 아베 정권이 계속해도 된다'는 일본 젊은이들 특유의 현상이 나타난 것”이라고 분석했다. ━ "일본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울산, 리그 1위 탈환할 적기다

    울산, 리그 1위 탈환할 적기다 유료

    ... 주인공이기도 하다. 김보경은 울산에 대한 자긍심을 드러냈다. 그는 "팀에나 개인적으로나 중요한 시기이기 때문에 꼭 우승을 차지하고 싶다. 경기를 치를 때마다 점점 더 강해지고 싶다. 한 걸음씩 목표를 향해 나아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울산이 나를 선택한 것이 옳았음을 결과로 증명하고 싶다. 많은 경기를 뛰면서도 컨디션이 좋은 걸 보며 '내가 옳은 길을 가고 있구나'라는 ...
  • [시선집중] '홀몸노인 돌봄사업''사랑의 손길펴기회'…소외계층 위한 사회공헌활동 앞장

    [시선집중] '홀몸노인 돌봄사업''사랑의 손길펴기회'…소외계층 위한 사회공헌활동 앞장 유료

    ... 2015년에는 서울 고속터미널역에 2호 건강계단을 설치했다. 여러 기관·기업에서 후원에 나서 현재 서울 16개 지역에서 운영 중이다. '건강약속 3.3.3'은 참여자가 건강을 위해 걸은 걸음 수가 걷기 애플리케이션 '워크온'에 적립된 만큼 한국야쿠르트에서 기부금을 조성한다. 첫해에 5812명이 참여해 9580kg을 감량했다. 최근에는 걷기, 싱겁게 먹기 등 건강한 생활습관 ...
  • 2030 “아사히 맥주 안 마시지만 일본인 친구와는 잘 지내요”

    2030 “아사히 맥주 안 마시지만 일본인 친구와는 잘 지내요” 유료

    ... 있다. [연합뉴스] 이번 참의원 선거에서 젊은 층의 투표율이 저조한 이유에 대해서도 김경주 도카이도대학(교양학부) 교수는 YTN 라디오를 통해 “어떤 변화를 원해야만 젊은이들도 투표장에 걸음을 하는데 '지지는 하지만 더 좋아지길 기대하지도 않고, 그러나 더 나빠지지만 않는다면 아베 정권이 계속해도 된다'는 일본 젊은이들 특유의 현상이 나타난 것”이라고 분석했다. ━ "일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