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검찰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탐사플러스]① '신안 보물선 유물' 일본 반출, 문화재청이 허가했다

    [탐사플러스]① '신안 보물선 유물' 일본 반출, 문화재청이 허가했다

    ... 매장문화재법이 만들어지면서 관련 유물을 도굴하거나 해당 유물임을 알고 보관만 해도 형사 처벌 대상이 됐습니다. 경찰은 황씨가 신안 해저 유물인지 알면서 이를 보관한 것으로 보고 사건을 검찰에 넘겼습니다. 그런데 정작 황씨는 문화재인지 몰랐다는 입장입니다. [황모 씨/'신안 해저 유물' 보관 혐의 피의자 : (제가) 과연 잘못한 게 뭐가 있습니까? 나는 어머니 ...
  • 승리 7개 혐의 검찰 송치..버닝썬 수사 성과없이 일단락

    승리 7개 혐의 검찰 송치..버닝썬 수사 성과없이 일단락

    ... 알선·성매매·변호사비 횡령·버닝썬 수익금 횡령·증거인멸 교사·불법촬영물 공유(카메라 등 이용 촬영죄), 허위 신고 후 클럽 운영(식품위생법 위반) 등 7개 혐의에 대해 기소의견으로 25일 검찰에 송치됐다. 승리, 정준영 등이 포함된 단체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경찰총장'으로 불리며 유착 의혹을 받은 윤모 총경은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를 적용해 검찰에 넘겼다. 승리는 ...
  • 고개 숙인 문무일 "김학의 사건, 과거 수사 부끄러워"

    고개 숙인 문무일 "김학의 사건, 과거 수사 부끄러워"

    [앵커] 문무일 검찰총장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사건에 대해서 여러 차례 수사에서 제대로 규명하지 못해서 부끄럽다고 밝혔습니다. 검찰 과거사위원회 활동을 정리하는 자리에서 이와 같이 밝힌 문 총장은 인권 침해와 같은 지난 잘못도 반성하고 사과했습니다. 김선미 기자입니다. [기자] 문무일 검찰총장이 대검찰검찰 역사관 앞에 섰습니다. 검찰 과거사위원회 조사 ...
  • 경찰 '버닝썬 수사' 마무리…유착 의혹 남은 채 검찰로

    경찰 '버닝썬 수사' 마무리…유착 의혹 남은 채 검찰

    [앵커] 경찰이 가수 승리를 성매매 알선과 횡령 등의 혐의로 검찰에 넘기면서 5달에 걸친 버닝썬 수사가 마무리 됐습니다. '경찰총장'이라는 있지도 않은 직함으로 불린 윤모 총경은 승리 술집을 단속할 것이라는 정보를 승리한테 미리 알려준 것으로 결론을 냈습니다. 하지만 경찰과의 유착 의혹은 말끔하게 밝히지 못했습니다. 김지성 기자입니다. [기자]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3년 전 두 아이에 몹쓸짓했는데… '방범복' 입고 다시 그 놀이터 왔다

    3년 전 두 아이에 몹쓸짓했는데… '방범복' 입고 다시 그 놀이터 왔다 유료

    ... 범행을 저질렀던 장소와 멀지 않은 곳(범행지가 속한 시·군·구)으로 돌아가 거주하는 84명의 판결문을 전수 분석해 보니 이 중 전자발찌를 부착한 경우는 46명뿐이었다. A씨의 경우 검찰이 처음 기소하며 전자발찌 부착을 청구했지만, 법원이 기각했다. “추행의 정도가 중하지 않고, 전과가 없다. 실형 복역, 치료프로그램 이수 등으로 왜곡된 성적 충동이 완화되거나 교정될 여지가 ...
  • [이슈IS] 승리, 자진출석 119일만 檢 송치…입대 연기 신청 안 해

    [이슈IS] 승리, 자진출석 119일만 檢 송치…입대 연기 신청 안 해 유료

    빅뱅 전 멤버 승리가 25일 검찰에 송치된다. 성접대·마약 의혹을 해소하겠다며 경찰에 자진출석했던 지난 2월 27일 이후 119일만이다. 승리를 둘러싼 의혹은 홍보이사로 있던 클럽 버닝썬에서 지난해 11월 발생한 폭력 사건으로 시작됐다. 경찰이 사건을 접수 받고도 오히려 피해자를 때리는 등 수사를 무마하려 했다는 의혹은 성폭력·마약(물뽕)·경찰 비리 등으로 ...
  • 3년 전 두 아이에 몹쓸짓했는데… '방범복' 입고 다시 그 놀이터 왔다

    3년 전 두 아이에 몹쓸짓했는데… '방범복' 입고 다시 그 놀이터 왔다 유료

    ... 범행을 저질렀던 장소와 멀지 않은 곳(범행지가 속한 시·군·구)으로 돌아가 거주하는 84명의 판결문을 전수 분석해 보니 이 중 전자발찌를 부착한 경우는 46명뿐이었다. A씨의 경우 검찰이 처음 기소하며 전자발찌 부착을 청구했지만, 법원이 기각했다. “추행의 정도가 중하지 않고, 전과가 없다. 실형 복역, 치료프로그램 이수 등으로 왜곡된 성적 충동이 완화되거나 교정될 여지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