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빛광연 “국민과 함께 막았다”
    빛광연 “국민과 함께 막았다” ... 끌어올렸다. 이광연은 4강전 승리 후 김 코치 등에 업혀 기뻐했다. 그는 “코치님이 자신의 모든 경험을 다 넘겨주신다. 마치 전 재산을 넘겨주는 것처럼”이라고 고마워했다. 이광연은 결승전에서 패한 뒤 눈물을 쏟았다. 동생 이강인이 그의 두 뺨에 손을 대고 위로했다. 그는 “코치님이 '3년간 고생했다'고 말하는 순간, 지난 3년이 떠올라 울컥했다”며 “강인이가 '너무 잘해줬다. ... #이광연 #빛광연 #U-20 월드컵 #국민 #골키퍼 #골키퍼 이광연 #골키퍼 코치 #러시아 월드컵
  • [열려라 공부+] 한국 식재료와 프랑스 요리법 절묘한 조화…19세 요리왕 탄생
    [열려라 공부+] 한국 식재료와 프랑스 요리법 절묘한 조화…19세 요리왕 탄생 ... 주제는 '한국적인 요소가 가미된 돼지 등심을 활용한 창작 메인 메뉴'로 참가자들은 90분 동안 4인분의 요리를 완성했다. 대회 우승자 한 명은 한국을 대표하는 요리사로서, 이후 아시아 결승전을 거쳐 프랑스 파리에서 열리는 에스코피에 주니어 요리대회에 참여할 기회를 얻는다. 에스코피에 주니어 요리대회는 현대 프랑스 요리의 제왕이라 불리는 요리사 조르주 오귀스트 에스코피에의 정신을 ... #열려라 공부+ #식재료 #프랑스 #프랑스 마스터 #정통 프랑스 #현대 프랑스
  • '스테이지K' 엑소 vs EXID, 4강행 티켓 주인과 '왕중왕' 누구?
    '스테이지K' 엑소 vs EXID, 4강행 티켓 주인과 '왕중왕' 누구? ... 가릴 D조 러시아-일본전을 보고 혀를 내두르는 판정단의 모습이 공개됐다. K-리더스 은지원은 "D조, 디져(?)~"라는 촌철살인 코멘트로 모두의 웃음을 자아냈고, 슈퍼주니어 은혁은 "결승전을 보는 것 같다"며 놀라워했다. '왕중왕'의 자리를 노리는 각국 챌린저들은 모두 양보 없는 승부를 예고하며 마지막 무대를 향한 열정을 폭발시켰고, 준결승과 결승 무대를 본 판정단의 ...
  • '즐기는 축구' 했던 U-20팀…귀국 행사도 '유쾌·발랄'
    '즐기는 축구' 했던 U-20팀…귀국 행사도 '유쾌·발랄' ... (엄)원상이 형? 최고로 정상인 형들이에요. 나머지는 비정상이어서 부담스럽네요.] 결승 진출을 확정하고 숙소로 돌아가는 길에는 수학여행 가는 학생들처럼 노래를 함께 부르며 승리를 즐기고, 결승전을 앞둔 훈련에서도 자유롭게 장난을 치는 모습으로 도전을 이어갔던 대표팀. 우승컵은 들지 못했지만 귀국길은 여전히 유쾌하고 발랄했습니다. [이강인/U-20 축구대표팀 : 저뿐만 아니라 모든 저희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형님들~미친 듯 달려봅시다” 강인이의 결승전 앞 단톡글
    “형님들~미친 듯 달려봅시다” 강인이의 결승전 앞 단톡글 유료 ... 무궁화), 에콰도르와의 4강전 결승골 주인공 최준(연세대), 세네갈과의 8강전에서 후반 종료 직전 버저비터 헤딩골을 터트린 이지솔(대전), 한국의 철벽 수비를 책임진 이재익(강원), 결승전 후반 35분 처음 출전해 감격의 눈물을 쏟은 이규혁(제주)이다. 스무 살 동갑내기 5명은 축구 실력만큼 유쾌한 입담을 뽐냈다.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거둔 한국 축구대표팀 이규혁, ...
  • 헤어질 때까지 '원팀'이었던, 행복한 '정정용호'
    헤어질 때까지 '원팀'이었던, 행복한 '정정용호' 유료 ... "폴란드에 있을 때는 이 정도일 줄 몰랐다. 한국에 와서 느껴 보니 역사적인 일을 해낸 것 같다"며 뿌듯함을 숨기지 않았다. 정정용호가 출국할 때만 해도 이들이 대회 마지막까지 남아 결승전을 치르고 돌아올 것이라고 예상한 이들은 거의 없었다. 정 감독은 '어게인 1983'을 외치며 1983년 멕시코대회 때 거둔 역대 최고 성적인 4강 그 이상을 목표로 선언했고, ...
  • 헤어질 때까지 '원팀'이었던, 행복한 '정정용호'
    헤어질 때까지 '원팀'이었던, 행복한 '정정용호' 유료 ... "폴란드에 있을 때는 이 정도일 줄 몰랐다. 한국에 와서 느껴 보니 역사적인 일을 해낸 것 같다"며 뿌듯함을 숨기지 않았다. 정정용호가 출국할 때만 해도 이들이 대회 마지막까지 남아 결승전을 치르고 돌아올 것이라고 예상한 이들은 거의 없었다. 정 감독은 '어게인 1983'을 외치며 1983년 멕시코대회 때 거둔 역대 최고 성적인 4강 그 이상을 목표로 선언했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