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사설] 기업의 한국 탈출…앞으로 뭘 먹고 사나 유료 ... 수밖에 없다. 현대경제연구소는 “기업의 높은 규제 부담 탓에 기업이 한국을 탈출하고 있다”면서 “향후 10년 이내에 경제성장률이 1%대로 추락할 가능성이 크다”고까지 분석했다. 기업이 있어야 일자리가 있고, 그래야 우리 국민이 먹고살 수 있다. 정부는 사상 최대의 해외직접투자를 “심각한 경고로 받아들여 기업을 해외로 내쫓는 정책과 규제를 재검토해야 한다.
  • 트럼프와 G20 결전 앞둔 시진핑, 홍콩 시위 악재로 골머리
    트럼프와 G20 결전 앞둔 시진핑, 홍콩 시위 악재로 골머리 유료 ... 상태에 빠진 대중 무역협상에 대해 “우리는 중국과 관련한 일을 매우 잘하고 있다”면서도 “만약 중국이 합의하지 않는다면 미국은 3250억 달러 상당의 중국 제품에 관세를 부과할 것”이라고 경고하고 나섰다. 이에 맞서 시 주석은 우군 확보를 위해 러시아에 이어 중앙아시아 국가들을 잇따라 방문하고 있다. 12~14일에는 키르기스스탄을 찾았다. 중국이 주도하는 상하이협력기구(SCO) ...
  • 미·이란 유조선 피격 싸고 '으르렁'…폭발 일보 직전 중동
    미·이란 유조선 피격 싸고 '으르렁'…폭발 일보 직전 중동 유료 ... 미국은 당시에도 공격 배후로 이란을 지목했다. 이틀 뒤인 지난달 14일에도 폭발물을 실은 정체불명의 무장 드론이 사우디아라비아 원유 시설을 공격했다. 오만해는 원유 수송로이자 걸프해역의 입구인 호르무즈 해협과 이어진다. 이란은 미국의 군사적 압박에 맞서 이 해협을 봉쇄할 수 있다고 수차례 경고해 왔다. 홍지유 기자 hong.jiyu@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