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서소문 포럼] 도시청년의 I턴·J턴…경북형 모델 실험
    [서소문 포럼] 도시청년의 I턴·J턴…경북형 모델 실험 유료 오영환 지역전문기자 경북 영양군의 청년 창업가 이강우씨의 30년 동선은 남다르다. 서울에서 나 경기도 안산에서 살다 인근 도시의 대학을 나왔다. 전공이 생명화학공학으로 재학 중 창업을 꿈꿨지만 이루지 못했다. 자금 때문이었다. 2016년 서울의 바이오 기업에 들어갔고, 경북 영양의 계열사로 파견됐다. 1년 근무 후 서울 발령을 받은 그는 경북도의 '도시청년시골파견제 사업'을 ...
  • “다문화가정이 인력사무소” 농촌 며느리가 친인척 불러와
    “다문화가정이 인력사무소” 농촌 며느리가 친인척 불러와 유료 ... 400여 명의 불법체류자가 머물며 일을 하고 있다. 일당은 7만5000원 내외다. [중앙포토] “요즘 농촌에선 다문화가정이 인력사무소 역할을 합니다. 일종의 외국인 노동자 숙식소죠.” 경북 영양군에서 고추 농사를 짓는 A씨(50)가 한 말이다. A씨가 전한 농촌 마을 인력 공급 시스템은 이렇다. 시작은 농촌으로 시집온 외국인 여성이 본국에 있는 친인척을 불러 농사일을 돕게 한다. ...
  • [일손 절벽 농촌]농번기 90일짜리 공식용병도 부족, 외국인 알바 씁니다
    [일손 절벽 농촌]농번기 90일짜리 공식용병도 부족, 외국인 알바 씁니다 유료 ... 농장에서 캄보디아 출신 외국인계절근로자들이 복숭아 열매솎기 작업을 하고 있다. 최종권 기자 경북 영양군에서 4만9500㎡ 규모로 수박·고추 농사를 짓는 A씨(50)는 올해 베트남에서 온 5명의 ... 있다. 이들은 캄보디아 출신 아내 박유경(35)씨의 가족이다. 김씨는 “일꾼을 구하지 못해 경북 상주에 있는 인력사무소에서 사람을 구한 적도 있다”며 “아내의 가족 2명이 상주하며 일을 거들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