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영

통합 검색 결과

중앙그룹 서비스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신장섭의 이코노믹스] 세계 최고 65% 상속세율, 한국 기업 명줄 다 끊는다

    [신장섭의 이코노믹스] 세계 최고 65% 상속세율, 한국 기업 명줄 다 끊는다 유료

    ━ 전문경영체제에 대한 오해와 진실 그래픽=최종윤 yanjj@joongang.co.kr 한국은 '상속금지법'이라 할 정도로 전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상속 규제를 시행하고 있다. 상속세 최고세율은 명목상 일본(55%)이 가장 높지만, 한국에선 기업상속에 할증이 붙어 세계에서 가장 높은 65%에 달한다. 상속받는 사람은 가진 돈이 별로 없다. 물려받는 자산을 ...
  • 경영인 61명, 회사 실적 나쁜데 연봉 10% 이상 올라

    경영인 61명, 회사 실적 나쁜데 연봉 10% 이상 올라 유료

    경영진에게 5억원 이상의 연봉을 지급한 국내 상장사 10곳 중 한 곳은 실적이 나빠졌는데도 연봉을 10% 이상 올린 것으로 확인됐다. 일부 사주 일가는 사내에서 특별한 직책을 맡지 않으면서 최고경영자(CEO)보다 연봉을 더 받았다. 이사회를 장악한 경영진이 성과 분배를 왜곡한다는 비판이 나온다. 중앙일보가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 자료를 토대로 국내 주식시장에 ...
  • [라이프 트렌드] '세계 100대 경영대학' 교육법으로 글로벌 리더 역량 키운다

    [라이프 트렌드] '세계 100대 경영대학' 교육법으로 글로벌 리더 역량 키운다 유료

    최고경영자(CEO)·유명인사 등 사회 지도층이 전문화된 교육을 받으며 인적 네트워크를 쌓기 위해 문을 두드리는 곳이 있다. 바로 국내 대학에 개설된 최고위과정이다. 교육생 눈높이에 맞춘 심화 교육과 독창적인 커리큘럼, 다양한 동문 활동으로 명성을 이어가는 최고위과정을 소개한다. 고려대 경영전문대학원 최고경영자과정은 다양한 분야에서 기업 경영자의 역량을 키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