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계산

통합 검색 결과

중앙그룹 서비스

뉴스

  • "잘못된 합병비율로 이재용 부회장 4조원 넘게 이득"

    "잘못된 합병비율로 이재용 부회장 4조원 넘게 이득"

    ... 최대주주인 국민연금이 찬성하며 반대의견은 힘을 잃었습니다. 국민연금이 참고했던 안진과 삼정, 두 회계법인의 보고서는 삼성의 요구대로 작성됐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참여연대는 제대로 계산했다면 합병비율이 최대 1대 1.36이 됐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삼성물산이 가진 현금성 자산 1조 7500억 원을 무시하고 영업가치를 낮춰 평가한 것을 바로잡은 결과입니다. 참여연대는 잘못된 ...
  • [뉴스체크|사회] 뎅기열 모기 국내서 첫 발견

    [뉴스체크|사회] 뎅기열 모기 국내서 첫 발견

    ... 최근 동남아 지역에 뎅기열이 급증하고 있고, 항공기를 통해 모기가 유입됐을 가능성이 높다며 감염경로에 대한 추가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JTBC 핫클릭 [뉴스체크|사회] 인천 계산동 빌라 화재…주민들 대피 [뉴스체크|사회] 옛 노량진시장서 대낮 난투극 [뉴스체크|사회] 포항 시내버스 가드레일 충돌 [뉴스체크|사회] 잠원동 사고 유족, 건물주·구청 고소 [뉴스체크|사회] ...
  • [시론] 전대미문 한·일 갈등, 결국 피해는 양국 국민이 본다

    [시론] 전대미문 한·일 갈등, 결국 피해는 양국 국민이 본다

    ... 것도 바람직하지 않다는 점이다. 한국은 반일(反日)을 해서 국내정치적으로 손해 볼 것이 없다는 입장인 듯하다. 일본도 반한(反韓) 감정을 이용하면 다가올 참의원 선거에서 유리할 수 있다는 계산을 하고 있을 것이다. 민족 감정을 자극하고 이용하는 정치는 건전하지 못하다. 나중에 정신을 차리고 보면 그 피해는 오롯이 국민 몫이란 사실을 깨닫게 될 것이다. 정권은 짧지만, 양국 국민이 ...
  • 집·전세금에 매기는 지역건보료, 대출금 빼고 계산한다

    집·전세금에 매기는 지역건보료, 대출금 빼고 계산한다

    건강보험 지역가입자가 실거주 목적으로 구입한 재산이나 전세금에 건보료를 매길 때 대출금을 빼고 매기게 된다. 이렇게 되면 집 한 채를 가진 자영업자나 은퇴자의 부담이 상당히 줄어들 전망이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는 15일 법안심사소위원회를 열고 자유한국당 신상진 의원이 발의한 국민건강보험법 개정안을 일부 수정해 의결했다. 이 법안은 17일 보건복지위 전체회...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충무로 아파트 공시가 미스터리…같은 동 132㎡가 72㎡와 같아

    충무로 아파트 공시가 미스터리…같은 동 132㎡가 72㎡와 같아 유료

    ... 71.93㎡ 가구들의 공시가는 완전히 같았다. 진양상가 아파트. [사진 네이버 부동산] 왜 이런 상황이 벌어진 걸까. 정부가 13년 동안 132.13㎡의 공시가를 71.93㎡를 기준으로 계산했기 때문이다. 132.13㎡는 원래 2개 가구였는데, 한국감정원이 과거의 한 가구 면적만을 기준으로 공시가를 계산해왔다는 이야기다. 인근의 공인중개사는 “진양상가 아파트에는 여러 채를 ...
  • 충무로 아파트 공시가 미스터리…같은 동 132㎡가 72㎡와 같아

    충무로 아파트 공시가 미스터리…같은 동 132㎡가 72㎡와 같아 유료

    ... 71.93㎡ 가구들의 공시가는 완전히 같았다. 진양상가 아파트. [사진 네이버 부동산] 왜 이런 상황이 벌어진 걸까. 정부가 13년 동안 132.13㎡의 공시가를 71.93㎡를 기준으로 계산했기 때문이다. 132.13㎡는 원래 2개 가구였는데, 한국감정원이 과거의 한 가구 면적만을 기준으로 공시가를 계산해왔다는 이야기다. 인근의 공인중개사는 “진양상가 아파트에는 여러 채를 ...
  • [시론] 전대미문 한·일 갈등, 결국 피해는 양국 국민이 본다

    [시론] 전대미문 한·일 갈등, 결국 피해는 양국 국민이 본다 유료

    ... 것도 바람직하지 않다는 점이다. 한국은 반일(反日)을 해서 국내정치적으로 손해 볼 것이 없다는 입장인 듯하다. 일본도 반한(反韓) 감정을 이용하면 다가올 참의원 선거에서 유리할 수 있다는 계산을 하고 있을 것이다. 민족 감정을 자극하고 이용하는 정치는 건전하지 못하다. 나중에 정신을 차리고 보면 그 피해는 오롯이 국민 몫이란 사실을 깨닫게 될 것이다. 정권은 짧지만, 양국 국민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