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이코노미스트] 中 정부, 미국 가는 관광객·유학생도 통제
    [이코노미스트] 中 정부, 미국 가는 관광객·유학생도 통제 ... 교수는 2017년 출간한 저서 [투키디데스의 함정]과 최근 포린폴리시 기고문을 통해 이런 주장을 펼치고 있다. 앨리슨 교수에 따르면 과거 유럽 역사의 향방을 결정했던 30년전쟁, 스페인 왕위계승전쟁, 7년전쟁 등이 투키디데스의 함정과 관련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는 1914~1918년 제1차 세계대전이 신흥강국 독일에 대한 패권국가 영국의 길들이기 의도 때문에 촉발됐다는 주장과도 ... #이코노미스트 #미국 #관광객 #유학생 학비 #자국 관광객 #유학생 파견
  • 北, 6·15선언 19주년…"남북 선언은 통일의 이정표"
    北, 6·15선언 19주년…"남북 선언은 통일의 이정표" ... 영빈관에서 김정일 위원장을 만난 고 김대중 전 대통령과 고 이희호 여사. [연합뉴스] 북한은 6·15남북공동선언 19주년이 되는 15일 4·27 판문점선언과 9월 평양공동선언이 6·15선언을 계승한 평화번영의 이정표라고 평가했다. 6·15남북공동선언은 김대중 대통령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2000년 6월13~15일까지 평양에서 가진 정상회담을 통해 나왔으며 한반도의 화해·협력과 통일 ... #선언 #남북 #15남북공동선언 19주년 #남북 선언 #이날 조국통일운동사
  • 정부, 헝가리에 '석방' 가해 크루즈 선장 신병관리 요청
    정부, 헝가리에 '석방' 가해 크루즈 선장 신병관리 요청 ... 보입니다. 앞서 북한 발사체에 대해서도 단거리 미사일만 발사했다고 의미를 축소했습니다. 한편 북한은 6·15남북공동선언 19주년인 오늘 문재인 대통령과 그동안 합의한 내용이 6.15선언을 계승한 평화번영의 이정표라고 강조했습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지난해 세 차례의 남북정상회담으로 "평화와 안전을 위한 튼튼한 토대를 닦았다"고 평가했습니다. 북한은 그러나, 문재인 대통령이 ...
  • "모두가 제재 위반하려 해" 북한 감싼 트럼프…대화 의지
    "모두가 제재 위반하려 해" 북한 감싼 트럼프…대화 의지 ... 보입니다. 앞서 북한 발사체에 대해서도 단거리 미사일만 발사했다고 의미를 축소했습니다. 한편 북한은 6·15남북공동선언 19주년인 오늘 문재인 대통령과 그동안 합의한 내용이 6.15선언을 계승한 평화번영의 이정표라고 강조했습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지난해 세 차례의 남북정상회담으로 "평화와 안전을 위한 튼튼한 토대를 닦았다"고 평가했습니다. 북한은 그러나, 문재인 대통령이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건륭제가 품은 신장, 언어·종교·외모는 중국과 달라도…
    건륭제가 품은 신장, 언어·종교·외모는 중국과 달라도… 유료 ... 형성하고 있었다. 청나라와 준가르는 1690년대 강희제 중반부터 1750년대 건륭제 초기까지 70여 년간 상쟁했다. 그러다가 중대한 변화가 발생했다. 1752년 준가르의 아무르사나가 계승갈등 와중에 밀려 나와서는 청나라에 귀순한 것이다. 건륭제는 1755년 아무르사나를 앞세워 준가르를 무너뜨렸다. 그런데 아무르사나가 오이라트 여러 부를 장악하면서 청조와의 제휴를 파기하고는 현지의 ...
  • 건륭제가 품은 신장, 언어·종교·외모는 중국과 달라도…
    건륭제가 품은 신장, 언어·종교·외모는 중국과 달라도… 유료 ... 형성하고 있었다. 청나라와 준가르는 1690년대 강희제 중반부터 1750년대 건륭제 초기까지 70여 년간 상쟁했다. 그러다가 중대한 변화가 발생했다. 1752년 준가르의 아무르사나가 계승갈등 와중에 밀려 나와서는 청나라에 귀순한 것이다. 건륭제는 1755년 아무르사나를 앞세워 준가르를 무너뜨렸다. 그런데 아무르사나가 오이라트 여러 부를 장악하면서 청조와의 제휴를 파기하고는 현지의 ...
  • 85세 마지막 예기 권명화 “이제야 춤맛 알겠다”
    85세 마지막 예기 권명화 “이제야 춤맛 알겠다” 유료 ... 덕이었을까. 생기와 총기가 넘쳐 보였다. 그는 “예술을 하는 사람은 단정해야 한다. 지저분하면 예술에 집중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그는 대구 무형문화재 제9호 살풀이춤 보유자다. 박지홍류 승무의 계승자이기도 하다. 그런 그가 이번 공연에서 소고춤을 추는 이유는 “소고춤의 강한 흥을 전하고 싶어서”다. “키 작은 할마씨가 소고를 들고 나오면 관객들이 깜짝 놀란다”면서 “관객들의 박수가 나올 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