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령 가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가구 빈곤 심화, 원인은 고령화와 노인빈곤율"

    "가구 빈곤 심화, 원인은 고령화와 노인빈곤율"

    【서울=뉴시스】이종희 기자 = 최근 10년간 시장소득기준 가구빈곤율 가구소득이 가구중위소득의 50% 미만인 가구의 비율이 악화된 이유는 높은 수준의 노인빈곤율과 인구 고령화에 따른 것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노인가구의 빈곤율을 완화하기 위해서는 양질의 일자리 취업기회 확대, 공적연금 및 사적연금 제도개선을 통한 노후생활 기반강화가 필수적이라는 분석이다. 1...
  • 전북도, 고령 무주택자용 농촌임대주택 20가구 장수군에 조성

    전북도, 고령 무주택자용 농촌임대주택 20가구 장수군에 조성

    【전주=뉴시스】김민수 기자 =전북도는 올해 신규사업으로 장수읍 두산리에 농촌형 공공임대주택 20가구를 조성한다고 2일 밝혔다. 농촌생활의 특성을 반영해 텃밭을 포함한 단층형 단독주택 형태로 농촌지역 65세 이상 고령자 중 무주택자, 기초생활수급자에게 우선 제공된다. 총 사업비 23억원이 투입되는 임대주택규모는 고령층이자 주거?문화?의료복지 취약계층임을 고려...
  • 1인가구·고령화에… 퍼스널 모빌리티 시장 급팽창

    1인가구·고령화에… 퍼스널 모빌리티 시장 급팽창

    【서울=뉴시스】 박주연 기자 = #. 지난 5일 서울 4호선 충무로역. 출근길에 함께 내린 60대로 보이는 한 노인이 접혀진 전동킥보드를 펴 안장에 앉는가 싶더니 앞으로 빠르게 지나갔다. 공원이나 출퇴근길에 전동휠이나 전동킥보드 등을 사용하는 이들을 더러 봤지만 퍼스널모빌리티(PM)가 빠르게 대중화되고 있다는 것을 확연히 느낀 순간이었다. 9일 업계 등에 ...
  • 경남지역 고령자 가구...2045년 52.7% 전망

    경남지역 고령가구...2045년 52.7% 전망

    【창원=뉴시스】김기진 기자 = 올해 경남지역의 고령자 가구(가구주 연령 65세 이상)는 30만3000 가구로 전체가구의 23.3%를 차지하며, 이는 계속 증가해 2045년에는 52.7%가 될 것으로 전망됐다. 28일 동남지방통계청이 발표한 '통계로 보는 2018년 경상남도 노년의 삶' 자료에 따르면 올해 경남인구는 336만6000명으로 이 중 65세 이상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2017 고객감동 경영혁신대상] 고령화시대, 1인 가구 트렌드에 맞는 발효 기반 특화 건강기능식품

    [2017 고객감동 경영혁신대상] 고령화시대, 1인 가구 트렌드에 맞는 발효 기반 특화 건강기능식품 유료

    혁신리더(발효건강식품)부문 - (주)이든네이처 (주)이든네이처(대표 정미정)는 발효전문 건강식품기업이다. 서울 서초구 양재동에 위치했으며, 기업부설연구소를 설립하여 국가에서 위탁한 '현미껍질의 유효성분을 농축하는 프로젝트'를 수행하며 쌓은 노하우로 간편 건강식품인 '발효생식환'을 업계최초로 개발했다. 발효식품은 근래 10년간 메가트렌드인 '잘 먹고 잘사...
  • [국가 브랜드 경쟁력] 1인 가구, 고령화 등 시장 변화…극복 노력 필요

    [국가 브랜드 경쟁력] 1인 가구, 고령화 등 시장 변화…극복 노력 필요 유료

    이마트는 국내 대형마트 업종에서 13년 연속 1위를 유지하고 있다. [사진 이마트 대형마트 업종의 NBCI 평균은 73점으로 전년의 74점에서 1점 하락했다. 브랜드별로는 이마트가 75점으로 1위를 유지하였으며 홈플러스는 72점으로 전년 대비 2점 하락하며 공동 2위를 차지했다. 전년 3위를 기록한 롯데마트는 72점으로 전년의 브랜드경쟁력을 유지하며 공동...
  • [오늘의 데이터 뉴스] 미혼 늘고 고령화 … 2030년엔 '나홀로 가구'가 대세

    [오늘의 데이터 뉴스] 미혼 늘고 고령화 … 2030년엔 '나홀로 가구'가 대세 유료

    26일 서울시가 발간한 '통계로 본 서울 가족구조'에 따르면 15년 뒤 가족 구성비율은 ▶1인 가구(30.1%) ▶부부+미혼자녀 가구(25.4%) ▶부부가구(17.9%) 순이었다. 서울시 통계데이터담당관실은 “이같은 '나홀로족'의 증가는 미혼·이혼율 상승과 저출산·고령화 추세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장혁진 기자 analog@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