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고발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한미정상 통화유출' 외교관 검찰 소환 조사

    '한미정상 통화유출' 외교관 검찰 소환 조사

    ... 징계위에 회부돼 파면 처분을 받았다. 강 의원은 K씨로부터 받은 정보를 토대로 5월 9일 기자회견에서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과 한 통화에서 일본 방문 직후 방한을 요청했다고 주장했다. 이후 청와대와 외교부는 합동 감찰을 통해 K씨를 적발, 외교상 기밀 누설 혐의로 K씨와 강 의원을 고발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 기여금 내고 면허권 받고…'타다-택시 갈등' 정부 중재안

    기여금 내고 면허권 받고…'타다-택시 갈등' 정부 중재안

    ... 법을 개정한 뒤 이르면 내년 하반기 시행될 예정입니다. (영상그래픽 : 조승우) JTBC 핫클릭 타다 기사, 만취 여성 승객 사진 공유…성희롱 발언까지 택시 "타다, 불법 파견" 고발…타다 측 "법 어기지 않아" 택시업계 "타다, 불법파견" 고발…자체 플랫폼 맞불도 타다 '합법성' 논란…경찰 "이재웅 대표, 불법 혐의 없다" Copyright by JTBC(...
  • 현대중 노조 파업 투표 가결...본격적인 임금협상 앞두고 변수로 떠올라

    현대중 노조 파업 투표 가결...본격적인 임금협상 앞두고 변수로 떠올라

    ... 반대·무효화 투쟁 과정에서 생산 방해와 폭력 행위 등을 한 것에 책임을 물어 조합원 4명을 해고하고 600명가량을 대상으로 징계 절차를 밟고 있다. 또 노조 간부 등 90여 명을 고소·고발한 상태다. 따라서 올해 교섭이 본격화하면 임금 협상뿐만 아니라, 이들 조합원의 징계 문제 등을 놓고 노사 간 견해차가 커 협상이 난항을 겪을 것으로 예상한다. 울산=위성욱 기자 we@...
  • [Talk쏘는 정치] '아이돌 사관학교', 이번엔 입시비리 의혹

    [Talk쏘는 정치] '아이돌 사관학교', 이번엔 입시비리 의혹

    ... 만든 누가 죄인인가 무려 500만이 넘게 조회된 영상 일부를 함께 보셨습니다. 뮤지컬 영웅을 패러디해 만든 영상인데요. 지난해부터 올해 초 많은 논란을 빚은 서울공연예술고의 문제점을 고발하기 위해서 만들어진 것입니다. 서울공연예술고는 세계적인 가수가 된 BTS의 정국, 가수겸 배우 수지, 혜리, 설리… 정말 다수의 아이돌을 배출해 이른바 아이돌 사관학교로 불립니다. 하지만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국회의원 109명, 요즘 영등포경찰서만 바라본다

    국회의원 109명, 요즘 영등포경찰서만 바라본다 유료

    국회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과정에서 폭행 혐의로 고발된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오른쪽)와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6일 오전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패스트트랙 고발 건 관련 영등포경찰서 출석. 7월 16일 10:00' 지난 15일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에서 국회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다. 실제 백 의원은 ...
  • 윤석열 임명된 날…검찰, 김태한 삼바 대표 영장 재청구 유료

    ...에관한법률위반과 주식회사의외부감사에관한법률위반,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위반(횡령)과 증거인멸교사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지난해 11월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 고발로 시작된 검찰 수사는 그동안 증거인멸 혐의 입증에 주력해 왔다. 검찰은 김 대표에 대해서도 지난 5월 증거인멸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지만 법원이 기각했다. 검찰은 김 대표 등이 제일모직과 ...
  • [사설] 반가운 5당 대표 회동, 대통령이 열린 자세로 경청해야 유료

    ... 양산해 왔다. 선거법 개정, 검경 수사권 조정, 추경안 처리 등의 쟁점 현안이 해결되지 못한 채 새로운 갈등 과제가 쌓이면서 상호 불신과 반목이 되풀이되고 있다. 이 와중에 패스트 트랙 폭력 사태로 전체 의원(297명)의 3분의 1이 넘는 109명이 고발돼 수사 대상에 올라 있다. 청와대 회동이 정치의 복원과 '일하는 국회'로 거듭나는 전기가 되길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