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최훈 칼럼] 양극의 독침
    [최훈 칼럼] 양극의 독침 유료 ... '빨갱이'를 부르짖는 극단의 분열과 갈등이 재현되고 있다. 극좌(極左)와 극우(極右)라는 양극의 독이 배태된 비극의 지점은 해방 직후 혼돈이었다. 당시 2,124명에 불과하던 38선 북쪽의 공산당원들은 3년만에 880만 명이 살던 반도의 절반에 공산정권을 세웠다(『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탄생』). 무려 4000배의 강도로 퍼져 북한을 마취시킨 치명적 독은 바로 무상(無償)의 토지·의료·교육과 ...
  • [사설] 시진핑 방북, 북핵 협상 복원의 계기로 만들어야 유료 ... 2014년 서울을 방문한 터여서 언제냐가 문제일 뿐 방북은 기정사실이었다. 이번 방북은 시 주석이 주석직에 오른 이후 처음이라는 점, 2005년 후진타오(胡錦濤) 전 주석의 방북 이후 중국 공산당·국가 최고지도자로서는 14년 만에 처음이라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 우리가 특히 주목해야 할 대목은 남북 대화와 북·미 접촉 모두 교착상태에 빠진 상황에서 시 주석의 방북이 흐름을 바꿀 ...
  • G20 우군 모으기 바쁜 시진핑, 앞마당 홍콩서 복병 만났다
    G20 우군 모으기 바쁜 시진핑, 앞마당 홍콩서 복병 만났다 유료 ... 보인다. 홍콩 현지 분위기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 채 “홍콩 정부의 입장을 지지한다”는 입장만 되풀이하다가 홍콩인의 분노를 키웠다. 결국 시위대와 경찰이 격렬하게 충돌한 12일 이후에야 중국 공산당 서열 7위인 한정(韓正) 정치국 상무위원을 홍콩에 이웃한 선전(深?)에 보내 사태 수습에 나서고 있는 상황이다. 시위대는 캐리 람 행정장관의 하야 등을 요구하며 기세를 낮추지 않고 있다. 이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