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서비스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노트북을 열며] 과거 집착이 부르는 대통령의 하명수사
    [노트북을 열며] 과거 집착이 부르는 대통령의 하명수사 유료 이가영 사회팀 차장 “한다고 했는데, 더는 안 되네요.” 지난 4일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과거사위) 수사권고 관련 수사단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사건의 수사 결과를 발표했다. 김 전 차관과 윤중천씨가 구속기소됐지만 관심사였던 특수강간 혐의는 적용되지 않았다. 며칠 뒤 통화한 수사단 관계자가 한숨을 쉬며 한 얘기가 “더는 안 되더라”였다. 창대하게 ...
  • 은반 위에서 다시 만나는 김연아, "과거의 제 모습 볼 수 있을 것"
    은반 위에서 다시 만나는 김연아, "과거의 제 모습 볼 수 있을 것" 유료 피겨스타 김연아가 4일 오후 서울 송파구 방이동 서울올림픽공원 KSPO DOME(체조경기장) 내 아이스링크에서 열린 올댓쇼케이트 2019 아이스쇼 리허설 공개 공연을 마치고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피겨여왕'이 팬들을 위해 다시 은반에 선다. 은퇴 이후 은반을 떠났던 김연아가 자신의 이름을 내건 아이스쇼에 정식으로 출연한다. 김연아는 오는...
  • 과거사위, 한상대·윤갑근 수사 촉구
    과거사위, 한상대·윤갑근 수사 촉구 유료 '김학의(63) 사건' 최종 조사 결과를 심의한 법무부 검찰 과거사위원회(위원장 김갑배 변호사)가 한상대(60) 전 검찰총장, 윤갑근(55) 전 고등검찰청장, 박모(63) 전 차장검사 등 검찰 고위간부 출신 법조인들에 대해 수사를 촉구했다. 이들이 건설업자 윤중천(58)씨와 유착 의혹이 있다고 판단해서다. 과거사위는 29일 오후 김 전 차관 사건의 심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