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과거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앵커브리핑] '한쪽 소매를 찢으며…'

    [앵커브리핑] '한쪽 소매를 찢으며…'

    ... 자유한국당 대표 그러나 '외국인은 우리나라에 기여해온 것이 없다'던 그의 부연설명은 사실과는 거리가 멀었고… 또한 그 말은… 독일과 중동 그리고 수많은 타지에서 땀 흘리며 일했던 과거 우리의 노동자들을 다시 소환했습니다. "우리는 거래 상품이 아니다. 돌아가고 싶을 때 돌아가겠다." 소매를 찢으며 저항했던 독일의 그 우리 간호사들처럼… 스위스 출신 극작가 막스 프리슈는 유럽의 ...
  • 만화 속 강백호 '가랑이 슛'…진짜 농구 코트에 등장

    만화 속 강백호 '가랑이 슛'…진짜 농구 코트에 등장

    ... 동작을 고집한 릭 배리는 선수 시절 자유투를 10개 중 9개꼴로 성공했습니다. 프로농구 선수들의 자유투 성공률이 80% 내외에 그치는 것에 비하면 희한한 방법으로 던져 효과를 본 것입니다. 과거에는 이 가랑이 슛으로 자유투를 하는 선수들이 종종 있었지만 요즘은 머리 위에서 던지는 기존 슛과 동작이 달라 프로 선수들은 잘 사용하지 않습니다. 엉뚱해 보이지만 아버지의 방식 그대로 ...
  • 靑 "日 언제든지 만날 용의…과거사·미래관계 분리해야"

    靑 "日 언제든지 만날 용의…과거사·미래관계 분리해야"

    ... G20 정상회담 일정이 정리되는대로 알려드리겠다"고 말했다. 고 대변인은 "우리는 지금까지 한일 정상회담이 개최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혀왔고, 문 대통령도 그런 말을 했다"며 "우리는 과거사 문제와 현재·미래 한일 관계를 '투트랙'으로 나눠서 봐야 하다는 일관된 입장을 갖고 있다"고 했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한국의 비핵화 중재·촉진 역할이 약화할 수 있다는 우려에 ...
  • [속보] 김정은 "인내심 유지할 것…한반도 문제 해결성과 기대"

    [속보] 김정은 "인내심 유지할 것…한반도 문제 해결성과 기대"

    ... 갖고 한반도 문제와 관련 "인내심 유지할 것"이라며 "중국과 협력해 한반도 문제 해결성과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영 중국중앙방송(CCTV) 보도에 따르면 이날 김정은 위원장은 "과거 1년간 조선(북한)은 정세 긴장을 완화하기 위해 많은 적극적인 조치를 했지만 유관국의 적극적 호응을 얻지 못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이 언급한 '유관국'은 미국을 뜻한다. 이어 "조선은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준석 "586, 금수저 꼰대" 우상호 "청년, 시대 도전을"

    이준석 "586, 금수저 꼰대" 우상호 "청년, 시대 도전을" 유료

    ... 최고위원에게 청년 정치가 실종된 여의도의 문제점과 한계를 들어봤다. 다음은 일문일답.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 [중앙포토] 관련기사 평균 55.5세 늙은 국회…“5G·젠더엔 손놓고 과거사 싸움” 정치권에서 청년들을 볼 수가 없다. 왜 그런가. “정당의 청년위원회를 들여다보면 여전히 드라마 '야인시대'에 나오는 자유당 청년조직과 흡사하다. 머릿수 채워 '으쌰으쌰' 응원부대 ...
  • 평균 55.5세 늙은 국회…“5G·젠더엔 손놓고 과거사 싸움”

    평균 55.5세 늙은 국회…“5G·젠더엔 손놓고 과거사 싸움” 유료

    ━ 호모 여의도쿠스 ④·끝 '호모 여의도쿠스'가 늙어간다. 제헌국회(47.1세) 이래 40여년 간 국회의원의 평균 연령은 40대였다. 특히 1960년대 중반부터 1980년대 초반까지는 40대 의원의 비율이 전체의 45~61%를 넘나들며 압도적 다수를 차지했다. 국회의원의 평균연령이 50대로 본격 접어든 것은 민주화 분위기가 무르익던 1987년 13대 ...
  • 규제·법인세 장벽 놔둔 채…'제조업 세계 4위' 어떻게

    규제·법인세 장벽 놔둔 채…'제조업 세계 4위' 어떻게 유료

    ... “메모리반도체 이후 새로운 산업을 만들지 못해 지난 10년간 10대 주력산업이 변하지 않고 있다”며 “도약이냐 정체냐, 지금 우리 제조업은 중대 갈림길에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과거의 '추격형 산업전략'은 더 이상 우리 경제의 해법이 되지 못한다”며 “'혁신 선도형 산업구조'로 전환이 시급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