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교양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맞장토론] 정기국회 '조국 대전 2라운드'?…전망은

    [맞장토론] 정기국회 '조국 대전 2라운드'?…전망은

    ... 20대 국회 마지막 정기국회 일정이 본격화되는 겁니다. 이 내용들을 중심으로 오늘 맞장토론 진행하도록 하겠습니다. 먼저 출연자들을 소개해 드립니다. 제 오른쪽입니다. 최창렬 용인대 교양학부 교수 나오셨습니다. 안녕하십니까? [최창렬/ 용인대 교양학부 교수: 안녕하세요.] [앵커] 그리고 제 왼쪽입니다. 신율 명지대 정치외교학과 교수입니다. [신율/ 명지대 정치외교학과 교수: ...
  • 진중권, 정의당 탈당계 “조국 관련 당 대응에 실망”

    진중권, 정의당 탈당계 “조국 관련 당 대응에 실망”

    ... 일련의 조국 사태 대응 방식에 대한 불만 때문인가. “그런 것 다 포함해 이것저것 세상이 다 싫어서 탈당계 낸 거다.” 진 교수는 2012년 최성해 동양대 총장의 제안으로 이 대학 교양학부 전임교수로 영입됐다. 조 장관 딸의 동양대 총장상 표창장 위조 의혹이 불거지면서 이 대학에서 일하는 진 교수가 어떤 입장을 보일지 관심이 모아졌지만 그동안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아 궁금증이 ...
  • 진중권 "조국 데스노트 제외 실망" 정의당에 탈당계 제출

    진중권 "조국 데스노트 제외 실망" 정의당에 탈당계 제출

    ... 보인 일련의 조국 사태 대응 방식에 대한 불만 때문인가. 그런 것 다 포함해 이것저것 세상이 다 싫어서 탈당계 낸 거다. 진 교수는 2012년 최성해 동양대 총장의 제안으로 이 대학 교양학부 전임교수로 영입됐다. 조 장관 딸의 동양대 총장상 표창장 위조 의혹이 불거지면서 이 대학에서 일하는 진 교수가 어떤 입장을 보일지 관심이 모아졌지만 그 동안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아 궁금증이 ...
  • [현장IS]사놓고 안 읽은 책, 설민석이 대신 읽어드립니다(종합)

    [현장IS]사놓고 안 읽은 책, 설민석이 대신 읽어드립니다(종합)

    ... 재미를 줄 수 있느냐는 질문에는 "강연이나 방송에 임하면서 어떻게 재밌게 할까, 어떻게 웃기게 할까 고민해본 적 없다. 본질에 충실할 때 시청자가 반응한다고 생각한다. 전현무와 이적이 교양으로만 머물 수 있는 이 방송에 예능을 첨가해준다. '선을 넘는 녀석들'보다 깊이 있고 '알쓸신잡'보다는 말랑말랑하다"고 답했다. 정민식 PD는 전현무가 책을 ...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동양대 수료증 받은 조국 아들, 애초 참가 자격도 없었다”

    “동양대 수료증 받은 조국 아들, 애초 참가 자격도 없었다” 유료

    ... 대조하며 수사 중인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검찰 관계자는 “조씨 아들 관련, 복수의 수료증이나 상장에 대해 들여다보는 것은 맞다”고 확인했다. 검찰은 인문학 강좌 진행 당시 이 대학 교양학부장이었던 장모 교수를 최근 소환해 조사했다. 아들의 수료증 관련 질문에 조국 장관 측은 답변하지 않았고, 법무부 측은 “장관 가족 관련 일에 대해 답변하기는 부적절한 것 같다”고 밝혔다. ...
  • [중앙신인문학상] 소설 당선 박세회씨 "기사와 다르게 소설 쓰기가 이렇게 즐거울 줄이야"

    [중앙신인문학상] 소설 당선 박세회씨 "기사와 다르게 소설 쓰기가 이렇게 즐거울 줄이야" 유료

    ... 공무원은 아니었지만, 돈이 많았고 준비성이 철저했다. 시린의 말에 따르면 시린의 부모는 “한국 같은 경쟁사회에서 살아서는 아이가 망가진다”며 “경쟁을 하지 않고 압도적인 스펙을 쌓아야 교양과 지성에 맞는 성정을 갖출 수 있다”고 판단했다. 부모는 여섯 살의 시린을 데리고 캐나다로 건너갔다. 보광동과 한남동에 상가 빌딩 각 한 채씩을 가지고 있던 시린의 아버지는 투자 이민을 ...
  • 국제정치학으로 들여다 본 인간과 역사

    국제정치학으로 들여다 본 인간과 역사 유료

    ... 떠오르는 것들이 있다. 국제정치에는 항상 변화가 있다. 국가들의 '모이를 쪼아먹는 순서(pecking order)'가 바뀌기도 하지만, 국제정치의 성격·구조·규칙 자체가 바뀔 수도 있다. 이 문제를 다룬 『사랑의 세계정치』 『한국 외교사 바로보기』는 미래를 고민하는 교양인에게 필요한 책이다. 김환영 대기자/중앙콘텐트랩 whanyung@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