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립외교원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영종의 평양오디세이] 장기화 접어든 남북경색…대북 메시지 신중 기해야

    [이영종의 평양오디세이] 장기화 접어든 남북경색…대북 메시지 신중 기해야 유료

    ... 있다는 점에서다. 북한의 반발에도 이낙연 총리가 “남북미 대화 궤도가 유지되고 있다. 한국 정부는 북·미 대화를 도우며 쉬지 않고 나갈 것”(5일 서울안보대화 축사)이라 밝히고, 김준형 국립외교원장(차관급)은 “한국 정부가 미국을 설득시켜주길 바라는 (북한의) 속내가 있다”며 '중재자' 역할을 자꾸 역설하는 건 도움이 되지 않을 수 있다. 북한을 제대로 알고, 대화 테이블로 끌어낼 ...
  • “실망감, 강한 우려” 한·미 동맹 파열음 유료

    ... 되돌리길 바란다”고 말했다. 미 국방부도 “강한 우려와 실망을 표명한다. 한·일 관계의 마찰에도 불구하고 상호 방위와 안보 연대는 완전한 상태가 지속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김현욱 국립외교원 교수는 “미국은 중국 견제의 핵심축인 한·미·일 협력이 지소미아 종료로 인해 느슨해질 것을 우려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전직 고위 외교관리는 “미국이 '실망' 등 강한 톤의 어휘를 공식 ...
  • “실망감, 강한 우려” 한·미 동맹 파열음 유료

    ... 되돌리길 바란다”고 말했다. 미 국방부도 “강한 우려와 실망을 표명한다. 한·일 관계의 마찰에도 불구하고 상호 방위와 안보 연대는 완전한 상태가 지속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김현욱 국립외교원 교수는 “미국은 중국 견제의 핵심축인 한·미·일 협력이 지소미아 종료로 인해 느슨해질 것을 우려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전직 고위 외교관리는 “미국이 '실망' 등 강한 톤의 어휘를 공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