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국립외교원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상언 논설위원이 간다] 말로는 지일·극일…서울대 일본연구소도 지원 끊겼다

    [이상언 논설위원이 간다] 말로는 지일·극일…서울대 일본연구소도 지원 끊겼다 유료

    ... 개 대학에 일본·일본학 연구소가 있지만, 역사·문학·언어 연구에 집중한다. 서울대 연구소처럼 정치·경제·역사·문화를 아우르는 종합 연구소는 아니다. 정부 쪽에도 제대로 된 일본 연구 조직이 없다. 국립외교원에 일본연구센터가 있는데, 교수급 연구진은 총 2명이다. 외교·안보 전문 민간 싱크탱크인 세종연구소에도 일본연구센터가 있기는 한데, 진창수 센터장 말고는 연구진이 없는 1인 기구다. “일본을 알아야(知日), ...
  • 김현종 “미국, 우리 입장에 세게 공감”…정작 꿈쩍 않는 미국

    김현종 “미국, 우리 입장에 세게 공감”…정작 꿈쩍 않는 미국 유료

    ... 오� 우선 미국의 대아시아 기조가 변했다. 오바마 행정부의 '아시아로 회귀' 정책은 동맹국을 활용한 일종의 '안보 아웃소싱'이었다. 한·일이 친해야 미국 안보가 더 튼튼해졌다. 김현욱 국립외교원 교수는 “오바마는 중국 견제를 위해 동맹국 역량을 강화해 그 힘을 끌어다 쓰는 역외균형전략을 썼다. 트럼프 행정부의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 구상도 대중 견제는 같지만, 지금은 엄청난 ...
  • [전봉근의 한반도평화워치] 안보·경제 모두 핵심 이익, 미·중은 한국의 필수 동반자

    [전봉근의 한반도평화워치] 안보·경제 모두 핵심 이익, 미·중은 한국의 필수 동반자 유료

    ... 대응에 나섰다. 첫째, 외교부는 기존 조직으로 미·중 경쟁과 같이 복합적 외교 사안을 효과적으로 대처하는 데 한계가 있다고 보고, 관련 조직을 보강하고 정책 조정 기능도 대폭 강화하기로 했다. 국립외교원 외교안보연구소도 미중관계연구팀을 가동하고, 전문가 네트워크를 활용하여 대응 전략의 개발에 나섰다. 외교부는 1990년대 초 급변하는 탈냉전기에 선제적 대응을 위해 외교정책실을 설치한 적이 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