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박보균 대기자의 퍼스펙티브] '상감령'이 소환한 기억의 전쟁…한국은 왜 허술한가
    [박보균 대기자의 퍼스펙티브] '상감령'이 소환한 기억의 전쟁…한국은 왜 허술한가 유료 ... 없다. 한반도는 기억의 전쟁터다. 한국은 그런 문화전투에서 부실하다. 보수우파의 그런 기량은 미흡하다. 그 전투에서 밀리면 치명적이다. 가짜 평화론이 득세한다. '정의로운 평화'의 요소는 군사력과 안보 의지다. 그것 없는 평화는 비굴하고 수세적이다. '상감령'은 역사의 시위다. 북·중 결속의 원동력이다. 한·미동맹의 기억은 소홀해졌다. 그로 인한 손실은 결정적이다. 중국은 한국을 ...
  • 트럼프, 작은 트로피라도 원해…시진핑과 스몰딜 가능성
    트럼프, 작은 트로피라도 원해…시진핑과 스몰딜 가능성 유료 ... 일환이기 때문에, 미·중 갈등은 앞으로 적어도 10~20년간 지속될 것으로 봐야 한다.” 전쟁을 우려하는 시각도 있다. “가까운 시일 내에 미·중이 전쟁까지 할 것 같지는 않다. 군사력 면에서 앞으로 상당 기간 중국이 미국과 전면전을 펼칠 위치에 있지 못할 것이다. 국지적 충돌은 수시로 일어날 수 있어, 국제 질서의 혼돈은 피하기 어려울 듯하다.” 사공 이사장은 1980년대 ...
  • 건륭제가 품은 신장, 언어·종교·외모는 중국과 달라도…
    건륭제가 품은 신장, 언어·종교·외모는 중국과 달라도… 유료 ... 서몽골까지 몽골 전체를 완전히 정복했다는 것이다. 만주족으로서는 중원의 정복에 버금가는 위대한 치적이다. 청조는 신장에 대해 복잡하고 정교한 통치체제를 구축했다. 팔기체제를 기반으로 군사력을 독점하는 군정을 기본으로 했다. 군정 총수인 이리장군(伊犁將軍)이 신장의 최고 책임자였다. 그 아래 유목지역에는 자사크라고 하는, 청조에 충성하는 현지 지도자들을 지방통치자로 임명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