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권석천의 시시각각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권석천의 시시각각] 다시 돌아오는 '대통령의 시간'

    [권석천의 시시각각] 다시 돌아오는 '대통령의 시간' 유료

    권석천 논설위원 그간 남의 일로만 여겼던 검찰 수사에 '다음은 내 차례'라는 각성이 일었기 때문일까. 지금까지 이렇게 검찰 개혁의 함성이 컸던 때는 없었다. 누구도 예상하지 못했던 조국 사태의 나비 효과다. 어제 법무부 법무·검찰개혁위가 4대 개혁기조와 제1차 신속과제를 선정했다. 검찰의 '셀프 감찰' 폐지도 권고했다. 조국 장관의 개혁안이 빠르게 윤곽을 ...
  • [권석천의 시시각각] '50대 남성 특권'의 울타리 게임

    [권석천의 시시각각] '50대 남성 특권'의 울타리 게임 유료

    권석천 논설위원 '나에게는 아무런 불편함이 없는 구조물이나 제도가 누군가에게는 장벽이 되는 바로 그때, 우리는 자신이 누리는 특권을 발견할 수 있다.' 김지혜 강릉원주대 교수의 책 『선량한 차별주의자』는 자신들이 누리는 특권을 정작 당사자들은 인식하지 못하는 현상에 관해 말한다. 백인특권과 남성특권이 대표적이다. 이를테면, '내가 속한 인종집단을 대표해 ...
  • [권석천의 시시각각] '나 빼고 공정'으론 검찰 개혁도 없다

    [권석천의 시시각각] '나 빼고 공정'으론 검찰 개혁도 없다 유료

    권석천 논설위원 검찰 수사와 '내전'을 방불케 하는 대립 속에 조국 법무부 장관이 임명된 이유는 오직 하나다. '검찰 개혁'. 문재인 정부와 여당은 '조국 장관의 검찰 개혁'에 자신들의 운명을 맡겼다. 우린 다시 본질적인 물음 앞에 서게 된다. 현 정부의 '검찰 개혁'으로 검찰은 개혁될 것인가. 우선 이번 사태를 돌아보자. 거듭 확인된 것은 논쟁이 사라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