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그레이엄 맥도웰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칵테일] 자고 나니 멍투성이 맥도웰 '몽유병' 고민

    [칵테일] 자고 나니 멍투성이 맥도웰 '몽유병' 고민 유료

    맥도웰 지난달 3일(한국시간) 새벽. 2010년 US오픈 우승자 그레이엄 맥도웰(33·북아일랜드)은 속옷 차림으로 호텔 방 문 앞에 서 있었다. 전날 밤 분명히 침대에 누워 잠을 잤는데 ... 술에 취했던 것도, 몸이 아팠던 것도 아니다. 그의 오른손은 멍투성이였다. 세계랭킹 14위 맥도웰이 11일(한국시간) 미국 골프채널과의 인터뷰에서 '몽유병'에 관한 고민을 털어놨다. 맥도웰은 ...
  • 매킬로이 “북아일랜드는 골프의 수도”

    매킬로이 “북아일랜드는 골프의 수도” 유료

    왼쪽부터 클라크, 매킬로이, 맥도웰. “골프의 수도는 북아일랜드다.” 18일 대런 클라크의 디 오픈 우승 이후 로리 매킬로이가 트위터에 올린 글이다. 최근 6개 메이저대회에서 북아일랜드 선수가 3승을 했으니 과한 말이 아니다. 2010년 US오픈에서 그레이엄 맥도웰이 우승한 데 이어 2011년 US오픈에서 매킬로이가 챔피언이 됐다. 맏형 격인 클라크까지 디 ...
  • '신이 내린 코스' 아일랜드 라힌치

    '신이 내린 코스' 아일랜드 라힌치 유료

    ... 경력, 접근성 등을 제외하고 코스 그 자체만 놓고 본다면 아일랜드의 바닷가 골프 코스들이 세계 최고로 꼽힌다는 이야기다. 라힌치에서는 매년 아일랜드 남부 아마추어 챔피언십이 열린다. 그레이엄 맥도웰, 폴 맥긴리, 대런 클락 등이 라힌치에서 우승했다. 그러나 프로 대회를 여는 것은 1975년 이후 44년 만이다. 일반 골프팬들은 처음으로 아일랜드의 보석 같은 라힌치를 감상할 수 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