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그레텔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성남문화재단, 가족 오페라 '헨젤과 그레텔' 선보여

    성남문화재단, 가족 오페라 '헨젤과 그레텔' 선보여

    성남문화재단이 크리스마스 대표 시즌 가족 오페라 '헨젤과 그레텔'을 오는 22부터 25일까지 성남아트센터 앙상블시어터에서 선보인다. 2015년부터 재단의 대표적인 크리스마스 시즌 레퍼토리 공연으로 이어지고 있는 '헨젤과 그레텔'은 독일 작곡가 훔퍼딩크가 조카들을 위해 만든 작품으로, 훔퍼딩크의 누이동생 아델하이트 베테가 독일 지방의 민담과 민요를 책으로 엮...
  • 아이들은 악몽을 꾸며 성장한다, 오페라 '헨젤과 그레텔'

    아이들은 악몽을 꾸며 성장한다, 오페라 '헨젤과 그레텔'

    【서울=뉴시스】 이재훈 기자 = "헨젤과 그레텔은 숲속에서 다양한 일을 겪는다. 통제력을 잃어버렸다가 찾게 되고, 몰랐던 것을 이겨내기도 한다." 국립오페라단이 10월 9~13일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오페라 '헨젤과 그레텔'을 공연한다. 독일 작곡가 훔퍼딩크가 독일 그림 형제의 '어린이와 가정을 위한 동화집'에 수록된 동화를 오페라로 옮겼다. 자신의 누...
  • 따듯한 '헨젤과 그레텔'이냐, 시원한 '백조의 호수'냐

    따듯한 '헨젤과 그레텔'이냐, 시원한 '백조의 호수'냐

    세계 발레계의 명가로 꼽히는 유명 발레단들이 잇딴 내한 공연을 한다. 23∼27일 서울 역삼동 LG아트센터 무대에 오르는 스코틀랜드 국립발레단의 '헨젤과 그레텔'과 27∼29일 서초동 예술의전당에서 공연하는 러시아 볼쇼이발레단의 '백조의 호수'다. 스코틀랜드 국립발레단은 1992년 영국 찰스 황태자와 다이애너 비의 방한 당시 첫 내한 공연을 한 이후 26년...
  • 2018 무용계 기대작...백조의호수·헨젤과그레텔·서커폴리스

    2018 무용계 기대작...백조의호수·헨젤과그레텔·서커폴리스

    【서울=뉴시스】 이재훈 기자 = 2018년 황금개띠인 무술년 무용 라인업은 장르 융합이 눈길을 끈다. 최근 세계 공연예술계를 지배하고 있는 흐름이다. 내로라하는 세계적인 안무가들의 융합 공연의 작품이 내한하고 한국을 대표하는 안무가의 신작 융합 공연도 눈길을 끈다. 한국을 대표하는 양단 발레단은 대표작을 준비하고 있고, 국립무용단은 히트작을 다시 선보인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따듯한 '헨젤과 그레텔'이냐, 시원한 '백조의 호수'냐

    따듯한 '헨젤과 그레텔'이냐, 시원한 '백조의 호수'냐 유료

    세계 발레계의 명가로 꼽히는 유명 발레단들이 잇딴 내한 공연을 한다. 23∼27일 서울 역삼동 LG아트센터 무대에 오르는 스코틀랜드 국립발레단의 '헨젤과 그레텔'과 27∼29일 서초동 예술의전당에서 공연하는 러시아 볼쇼이발레단의 '백조의 호수'다. 스코틀랜드 국립발레단은 1992년 영국 찰스 황태자와 다이애너 비의 방한 당시 첫 내한 공연을 한 이후 26년...
  • [임문영의 호모디지쿠스] 미로 푸는 실타래 웹, 헨젤과 그레텔의 쿠키 … 데이터가 IT산업 마법의 열쇠 유료

    컴퓨터 용어 중에 GIGO라는 것이 있다. “쓰레기를 넣으면 쓰레기가 나온다”(Garbage in garbage out)는 것으로 프로그램이나 자료를 다룰 때 재료가 어떤가에 따라 결과가 다르다는 뜻이다. 사실 재료가 신선하고 좋으면 레시피와 상관없이 음식은 맛있을 수밖에 없다. 정보기술(IT)에서는 이 재료가 데이터다. 좋은 데이터가 있으면 좋은 프로그...
  • [분수대] 핸젤과 그레텔에서 애들을 내다버린 이는 계모 아닌 친부모였다

    [분수대] 핸젤과 그레텔에서 애들을 내다버린 이는 계모 아닌 친부모였다 유료

    [일러스트=김회룡 기자] 믿고 싶지 않은 일이다. 재혼한 남편의 10살배기 딸에게 소금과 대변 등을 먹여 학대하다 끝내 숨지게 한 50대 여인. 울산시 울주군에서는 동거남의 8살짜리 딸을 상습적으로 때리고, 갈비뼈 16개를 부러뜨려 사망하게 한 엄마도 있었다. 울주 사건에는 아동학대 아닌 살인 혐의가 적용됐다. 하필이면 둘 다 계모다. 인터넷에는 '계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