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유규철의 남극일기] 남극 먹이사슬의 뿌리, 크릴 새우 80%가 사라졌다
    [유규철의 남극일기] 남극 먹이사슬의 뿌리, 크릴 새우 80%가 사라졌다 ... 있었다. 약 20년 전에 처음 세종기지를 방문해서 야외 필드를 다니면서 기지 주변에서 쉽게 물개와 코끼리해표ㆍ물범ㆍ펭귄ㆍ제비갈매기ㆍ도둑갈매기를 만났을 때 벅찬 가슴으로 신기하게 바라보았던 기억이 난다. 동토의 땅 남극에서 동물들이 대자연을 품고 살아가는 모습은 정말 경이로웠다. 장보고기지에 들어오면서 세종기지의 모습을 볼 수 있으리라 생각했건만 오히려 일부 도둑갈매기와 해빙 위의 해표물범들만 ... #황제 펭귄들 #펭귄 서식지 #표범물범 펭귄들 #남극일기 #유규철 #장보고기지
  • 한국사람 우치로 다 모여라...축구팬 1000여 명 집결
    한국사람 우치로 다 모여라...축구팬 1000여 명 집결 ... 씨는 "이강인을 좋아해 18개월 된 아들 서율이를 비롯해 온 가족이 함께 경기장을 찾았다"면서 "한동네에 모여 사는 교민들을 포함해 함께 온 인언이 10여명이 된다. 모두에게 잊을 수 없는 기억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 축구팬들이 경기장으로 몰리면서 경기장 주변에서 파는 암표 가격도 크게 뛰었다. 일찌감치 1만8000장의 결승전 티켓이 모두 팔려나간 가운데, 경기장 주변에서는 ... #한국사람 #축구팬 #한국 축구팬들 #결승전 티켓 #월드컵 결승전
  • [비하인드 뉴스] 탈당 홍문종, 이렇게 된 이상 청와대로 간다?
    [비하인드 뉴스] 탈당 홍문종, 이렇게 된 이상 청와대로 간다? ... 이런 식의 말을 했습니다. 직접 들어보시죠. [홍문종/자유한국당 의원 : 애국가를 사랑하는 여러분들이 대한민국 대통령 박근혜와 함께 당당하게 청와대로 입성할 날이 멀지 않았다는 것을 기억하시기 바랍니다, 여러분.] [앵커] "박 전 대통령과 청와대로 입성을 하자", 우리나라 헌법상 대통령은 5년 단임제 아닙니까? 그렇기 때문에 한번 대통령을 했던 사람은 또 출마를 할 수가 ...
  • 김영하 작가 "주변서 만류한 '살인자의 기억법', 제일 잘 팔렸다"
    김영하 작가 "주변서 만류한 '살인자의 기억법', 제일 잘 팔렸다" 소설가 김영하가 대표작 '살인자의 기억법'의 집필 비하인드를 전한다. 오늘(15일) 방송되는 KBS 2TV 예능프로그램 '대화의 희열2'는 지난 주에 이어 김영하 작가와의 대화로 꾸며진다. 박학다식한 매력으로 대중의 사랑을 받고 있는 김영하 작가. '나는 나를 파괴할 권리가 있다', '살인자의 기억법', '너의 목소리가 들려' 등 다수의 베스트셀러 작품을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틱낫한 '행복은 지금 여기에' 읊조리며 걷다 평화 찾다
    틱낫한 '행복은 지금 여기에' 읊조리며 걷다 평화 찾다 유료 ... 방문 때 저서 『화』 화제 돼 명상센터 이름을 자두마을이라고 지은 것을 보면 그는 고향을 평생 그리워했던 것 같다. 하지만 돌아갈 수 없었다. 고향 베트남에 대한 그의 젊은 시절 기억은 전쟁으로 뒤덮여 있다. 공산주의자들과 미군과의 전쟁이다. 그는 '사회봉사청년학교'를 세워 파괴된 마을 복구와 난민 구조를 주로 하면서 전쟁의 어느 쪽도 편들지 않았다고 한다. 1975년 ...
  • 틱낫한 '행복은 지금 여기에' 읊조리며 걷다 평화 찾다
    틱낫한 '행복은 지금 여기에' 읊조리며 걷다 평화 찾다 유료 ... 방문 때 저서 『화』 화제 돼 명상센터 이름을 자두마을이라고 지은 것을 보면 그는 고향을 평생 그리워했던 것 같다. 하지만 돌아갈 수 없었다. 고향 베트남에 대한 그의 젊은 시절 기억은 전쟁으로 뒤덮여 있다. 공산주의자들과 미군과의 전쟁이다. 그는 '사회봉사청년학교'를 세워 파괴된 마을 복구와 난민 구조를 주로 하면서 전쟁의 어느 쪽도 편들지 않았다고 한다. 1975년 ...
  • 고등교육 핵심은 '디자인 싱킹'…빅데이터·인문학 융합해야
    고등교육 핵심은 '디자인 싱킹'…빅데이터·인문학 융합해야 유료 ... 동결로 어려운 대학들은 '인 서울(In Seoul)'을 부러워합니다. 그런데 우리는 '아웃 서울(Out Seoul)' 했잖아요. 그때의 결단, 지금 생각해도 후회는 없습니다.” 가장 기억에 남는 일이 무엇입니까. “2010년 약학대 유치와 죽전·천안 캠퍼스 통합, 학문 단위 조정, 산학협력 활성화 등이 떠오르네요. IT트랜드에 친숙한 것이 학교 체질을 바꾸는 데 큰 도움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