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기업결합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주총 고비 넘긴 현대중 분할, 다음 수순은 기업결합 심사

    주총 고비 넘긴 현대중 분할, 다음 수순은 기업결합 심사

    31일 오전 울산광역시 동구 한마음회관 앞에서 현대중공업 노사가 대치하고 있다. 현대중공업은 이날 울산대학교 체육관으로 임시주총 장소를 옮겨 회사의 물적분할 안건을 통과시켰다. 현대중공업 노조는 임시주총이 '위법“이라며 '소송을 제기하겠다“고 밝혔다. [송봉근 기자] 극심한 진통 끝에 현대중공업과 대우해양조선의 합병을 위한 물적분할(법인분할) 안건이 주주...
  • 수소충전소 사업 '하이넷', 공정위 기업결합 사전심사 통과

    수소충전소 사업 '하이넷', 공정위 기업결합 사전심사 통과

    【세종=뉴시스】위용성 기자 = 현대자동차, 한국가스공사 등이 참여하는 수소충전소 특수목적법인(SPC) '수소에너지네트워크주식회사(하이넷·HyNet)'가 공정거래위원회의 기업결합 사전심사를 통과했다. '도심형 수소충전소'사업은 정부가 규제 샌드박스 1호로 내놓은 역점 사업인 만큼 공정위도 최대한 빠르게 '문제없음' 결론을 내린 것이다. 공정위는 하이넷에 대한...
  • LGU+, CJ헬로 인수 '핵심 관문'…공정위 '기업결합 심사'(종합)

    LGU+, CJ헬로 인수 '핵심 관문'…공정위 '기업결합 심사'(종합)

    【서울=뉴시스】오동현 기자 = LG유플러스가 CJ헬로 인수합병을 목전에 두고 있다. 핵심 관문은 공정위의 기업결합 심사다. LG유플러스는 14일 이사회를 열어 CJ ENM이 보유하고 있는 CJ헬로 지분 53.92% 중 50% + 1주를 8000억원에 인수하는 안건을 의결했다. LG유플러스는 이날 이사회 의결에 이어 CJ ENM과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했다. 이...
  • LGU+의 CJ헬로 인수, 마지막 관문…공정위 '기업결합 심사'

    LGU+의 CJ헬로 인수, 마지막 관문…공정위 '기업결합 심사'

    【서울=뉴시스】오동현 기자 = LG유플러스가 CJ헬로 인수를 목전에 두고 있다. 마지막 관문은 공정위의 인허가다. LG유플러스는 14일 이사회를 열어 CJ ENM이 보유하고 있는 CJ헬로 지분 53.92% 중 50% + 1주를 8000억원에 인수하는 안건을 의결했다. LG유플러스는 이날 이사회 의결에 이어 CJ ENM과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했다. 이로써 LG...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주총 고비 넘긴 현대중 분할, 다음 수순은 기업결합 심사

    주총 고비 넘긴 현대중 분할, 다음 수순은 기업결합 심사 유료

    31일 오전 울산광역시 동구 한마음회관 앞에서 현대중공업 노사가 대치하고 있다. 현대중공업은 이날 울산대학교 체육관으로 임시주총 장소를 옮겨 회사의 물적분할 안건을 통과시켰다. 현대중공업 노조는 임시주총이 '위법“이라며 '소송을 제기하겠다“고 밝혔다. [송봉근 기자] 극심한 진통 끝에 현대중공업과 대우해양조선의 합병을 위한 물적분할(법인분할) 안건이 주주...
  • 주총 고비 넘긴 현대중 분할, 다음 수순은 기업결합 심사

    주총 고비 넘긴 현대중 분할, 다음 수순은 기업결합 심사 유료

    31일 오전 울산광역시 동구 한마음회관 앞에서 현대중공업 노사가 대치하고 있다. 현대중공업은 이날 울산대학교 체육관으로 임시주총 장소를 옮겨 회사의 물적분할 안건을 통과시켰다. 현대중공업 노조는 임시주총이 '위법“이라며 '소송을 제기하겠다“고 밝혔다. [송봉근 기자] 극심한 진통 끝에 현대중공업과 대우해양조선의 합병을 위한 물적분할(법인분할) 안건이 주주...
  • [KCSI 우수기업] 기가 인터넷 가입자 360만 돌파 … 결합상품 할인 등 혜택

    [KCSI 우수기업] 기가 인터넷 가입자 360만 돌파 … 결합상품 할인 등 혜택 유료

    KT(대표이사 황창규·사진)가 한국능률협회컨설팅이 발표한 2017 한국산업의 고객만족도 조사에서 초고속인터넷 부문 1위를 차지했다. KT의 초고속인터넷서비스는 1990년대 ADSL로 시작해 기가 인터넷으로 발전했다. 올해 출시 3주년을 맞은 기가 인터넷은 이미 가입자 수 360만을 돌파했다. 최근 신규 가입자 4명 중 1명은 1기가 인터넷에 가입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