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병철

통합 검색 결과

인물

김병철
(金炳澈 )
출생년도 1958년
직업 연구/학술인
소속기관 [現] 산학연종합센터 수석부원장 산학정정책과정
프로필 더보기

동명이인

뉴스

  • 1차전 부진에 '이 악문' 김병철

    마르커스 힉스와 김병철(사진)은 프로농구 동양의 '쌍권총'이다. 힉스가 안에서 당기면, 김병철은 밖에서 쏜다. 그러나 지난 3일 챔피언결정전 1차전에서 동양은 한 손만 써야 했다. 김병철의 총구가 꽉 막혔기 때문이다. 용산고 1년 선배인 TG 양경민이 김병철의 방아쇠에 자물쇠를 채웠다. 1차전에서 양경민은 김병철의 그림자였다. 다른 쪽은 쳐다보지도 않았다. 오로지 ...
  • '닥터 프리즈너' 궁지에 몰린 김병철, 끝판왕 최원영 등장

    '닥터 프리즈너' 궁지에 몰린 김병철, 끝판왕 최원영 등장

    끝판왕이 나타났다. 11일 방송된 KBS 2TV 수목극 '닥터 프리즈너'에서는 김병철(선민식)을 저격한 남궁민(나이제)의 작전이 제대로 성공하면서 남궁민의 역공에 맥없이 당하는 김병철의 모습이 그려졌다. 지난 방송에서 남궁민(남궁민 분), 이민영(복혜수), 김정난(오정희), 강신일(김상춘)의 짜릿한 공조로 김병철은 교도소 약물의 불법 밀반출 ...
  • [리뷰IS] '닥터 프리즈너' 남궁민·김병철, 속고 속이는 싸움에 '긴장감↑'

    [리뷰IS] '닥터 프리즈너' 남궁민·김병철, 속고 속이는 싸움에 '긴장감↑'

    남궁민과 김병철, 진희경, 최원영 등 치밀한 전략이 펼쳐지며 긴장감을 높였다. 27일 방송된 KBS 2TV 수목극 '닥터 프리즈너'에서는 남궁민(나이제)이 김병철(선민식)을 꺾고 "이 구역의 왕은 나"라고 선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김병철은 채동현(최동훈)으로부터 박은석(이재환)의 교통사고 배후에 남궁민이 있다는 사실을 듣게 됐다. 김병철은 ...
  • '닥터 프리즈너' 김병철·진희경, 수상한 만남 속 경계 태세

    '닥터 프리즈너' 김병철·진희경, 수상한 만남 속 경계 태세

    '닥터 프리즈너' 김병철과 진희경의 심상찮은 비밀 면담이 포착됐다. KBS 2TV 수목극 '닥터 프리즈너' 측은 26일 김병철(선민식)과 진희경(모이라)의 만남이 담긴 스틸컷을 공개했다. 지난 방송에서 호송차 사고현장에 출동한 김병철은 그 자리에 나타난 태강병원 이사장 진희경과 마주쳤다. 그룹 승계를 두고 계모 진희경과 대립 관계인 최원영(이재준) 라인이었던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1차전 부진에 '이 악문' 김병철 유료

    마르커스 힉스와 김병철(사진)은 프로농구 동양의 '쌍권총'이다. 힉스가 안에서 당기면, 김병철은 밖에서 쏜다. 그러나 지난 3일 챔피언결정전 1차전에서 동양은 한 손만 써야 했다. 김병철의 총구가 꽉 막혔기 때문이다. 용산고 1년 선배인 TG 양경민이 김병철의 방아쇠에 자물쇠를 채웠다. 1차전에서 양경민은 김병철의 그림자였다. 다른 쪽은 쳐다보지도 않았다. 오로지 ...
  • 마지막 농구대잔치 세대 … 서장훈·김병철 엇갈린 황혼기

    마지막 농구대잔치 세대 … 서장훈·김병철 엇갈린 황혼기 유료

    서장훈, 김병철(왼쪽부터) 서장훈(36·전자랜드)과 김병철(37·오리온스)이 선수로서 '엇갈린 황혼'을 보내고 있다. 서장훈과 김병철은 현재 코트를 지키고 있는 마지막 '농구대잔치 세대'다. 1990년대 농구대잔치 시절 최고의 스타였던 문경은(39), 이상민(38), 우지원(37)이 지난 5월 한꺼번에 은퇴하면서 이제 굵직한 스타 중에는 이들만 남은 셈이다. ...
  • 김병철 VS 김주성 "꼼짝마"

    김병철 VS 김주성 "꼼짝마" 유료

    ... 된 선수는 승부를 가르는 '한방'이 있기 때문이다. 동양 오리온스와 TG 엑써스의 프로농구 챔피언 결정전도 그렇다. 양팀 벤치는 선수들에게 "표적을 놓치지 말라"는 특명을 내렸다. 바로 김병철(동양)과 김주성(TG)을 두고 하는 말이다. 동양은 요주의 인물로 김주성을 꼽았다. 김진 감독은 "김주성과 리온 데릭스가 지키는 TG의 골밑은 위협적"이라고 말했다. 특히 김주성은 리바운드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