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성

통합 검색 결과

이 기자를 찾으셨나요?

프로필 사진

김성룡 포토팀 사진기자

댓글, 공감, 공유 많은 기사 2019.07.17 00:33 기준
사용자 몰입도가 높은 기사 2019.07.17 00:33 기준
최근 발행된 기사 2019.07.17 00:33 기준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탐사하다] 애들끼리 화해했는데, 법정 달려가는 부모들

    [탐사하다] 애들끼리 화해했는데, 법정 달려가는 부모들 유료

    ━ 길 잃은 학폭위 서울의 한 고교에 다니던 수진(가명·당시 고3)양은 2017년 8월 학교폭력(학폭) 가해자로 지목됐다. 예전 남자친구 박준호(가명·당시 고3)군에 대해 SNS에 올린 글이 문제였다. 양은 박군이 과거에 자신과 사귀고 있을 때 이미나(가명·당시 고3)양과 둘이서 밥을 먹었다는 얘기를 우연히 전해들었다. 양은 친구와 SNS에서 대화를 ...
  • [탐사하다] 쌍둥이가 싸웠다고 학폭위 불려간 부모

    [탐사하다] 쌍둥이가 싸웠다고 학폭위 불려간 부모 유료

    ... 간 감정싸움이 격해지면서 상황이 걷잡을 수 없이 나빠지는 경우도 있다. 2017년 9월 한 초등학교에서 일어난 '골대 사건'이 그랬다. 판결문에 따르면 방과후 수업 시간에 체육관에서 놀던 민중(가명·초5)군에게 친구들이 다가와 군을 축구 골대에 가둔 뒤 벗어나 보라고 요구했다. 이 과정에서 군과 친구들 사이에 다툼이 벌어져 군이 울음을 터트리는 일이 생겼다. “화장실 ...
  • [탐사하다] 쌍둥이가 싸웠다고 학폭위 불려간 부모

    [탐사하다] 쌍둥이가 싸웠다고 학폭위 불려간 부모 유료

    ... 간 감정싸움이 격해지면서 상황이 걷잡을 수 없이 나빠지는 경우도 있다. 2017년 9월 한 초등학교에서 일어난 '골대 사건'이 그랬다. 판결문에 따르면 방과후 수업 시간에 체육관에서 놀던 민중(가명·초5)군에게 친구들이 다가와 군을 축구 골대에 가둔 뒤 벗어나 보라고 요구했다. 이 과정에서 군과 친구들 사이에 다툼이 벌어져 군이 울음을 터트리는 일이 생겼다. “화장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