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소연

통합 검색 결과

인물

김소연
(金素延 )
출생년도 1972년
직업 공무원
소속기관 [現] 헌법재판소 헌법연구관
프로필 더보기

동명이인

뉴스

  • [리뷰IS] '세젤예' 김해숙, 막내딸 결혼까지 지켜본 모성애 '먹먹'

    [리뷰IS] '세젤예' 김해숙, 막내딸 결혼까지 지켜본 모성애 '먹먹'

    ... 떠났다. 김하경(강미혜)의 결혼식이 다가왔다. 기태영(김우진)은 김해숙의 집에 들어와 같이 살겠다고 말했다. 최명길(전인숙)은 김해숙에게 한복을 지어서 전해줬다. 최명길을 엄마라고 부르는 김소연(강미리)에게 김해숙은 "기특하다"고 말했다. 결혼 전날 밤, 김해숙은 김하경에게 통장을 건네며 결혼 지참금이라고 말했다. 김해숙은 "부부가 살다 보면 고비가 온다. 이거 잘 가지고 있어라"고 ...
  • [리뷰IS] '세젤예' 항암 치료 중단…눈물샘 자극한 김해숙의 미소

    [리뷰IS] '세젤예' 항암 치료 중단…눈물샘 자극한 김해숙의 미소

    ... 시청자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15일 방송된 KBS 2TV 주말극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딸'에서는 김해숙(박선자)이 항암 치료를 중단하고 집에 돌아왔다. 유선(강미선) 김소연(강미리) 김하경(강미혜) 세 딸은 김해숙과 집으로 돌아가기로 했다. 유선은 "우리가 나쁜 딸 안 되려고 저렇게 놔두는 거 아닌 것 같다. 엄마 가실 때까지라도 우리랑 행복하게 있게 하자"고 ...
  • '세젤예' 김해숙, 암 치료 포기하고 가족과 행복 찾았다[종합]

    '세젤예' 김해숙, 암 치료 포기하고 가족과 행복 찾았다[종합]

    ... 병원에서의 나날이 힘들기만 했다. 그런 김해숙의 모습을 본 첫째딸 유선(강미선)은 "우리 그냥 집에 가자"고 조심스럽게 말했다. 결국 김해숙도 눈물을 터뜨리고 말았다. 병실 밖으로 나간 유선과 김소연(강미리), 김하경(강미혜)은 눈물을 흘렸고, 유선은 "가실 때 가시더라도 행복하게 해드리자. 엄마 치료 그만하자"며 동생들을 다독였다. 결국 김해숙은 집으로 돌아왔다. 일상으로 돌아간 ...
  • '세젤예' 김해숙, 암 치료 포기했다..세 딸 '오열'

    '세젤예' 김해숙, 암 치료 포기했다..세 딸 '오열'

    ... 달려왔을 때 김해숙은 힘들어하는 모습이었다. 그러자 첫째딸 유선(강미선)은 "우리 그냥 집에 가자"고 조심스럽게 말했다. 결국 김해숙도 눈물을 터뜨리고 말았다. 병실 밖으로 나간 유선과 김소연(강미리), 김하경은 눈물을 흘렸다. 유선은 "가실 때 가시더라도 행복하게 해드리자. 엄마 치료 그만하자"며 동생들을 다독였다. 세 자매는 서로를 안고 오열했다. 결국 김해숙은 집으로 돌아왔다.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개소리도 의견이니 존중? 토론은 취향의 박물관 아냐

    개소리도 의견이니 존중? 토론은 취향의 박물관 아냐 유료

    ... 저 대화는 충분히 이해할 만한 것이다. 마찬가지로, 일상적 위로의 장에서라면 상대의 취향을 인정해주어서 나쁠 것이 없다. 그러나 토론에서는 취향을 넘어선 공적(公的)인 견해가 필요하다. 김소연 시인은 언젠가, “저는 언젠가 수정하더라도 항상 견해를 가지려고 노력합니다”라고 한 적이 있는데, 그런 태도가 토론 참여자에게 필요하다. 취향을 넘어선 자기합리화가 일정 정도 타당성을 얻어, ...
  • 개소리도 의견이니 존중? 토론은 취향의 박물관 아냐

    개소리도 의견이니 존중? 토론은 취향의 박물관 아냐 유료

    ... 저 대화는 충분히 이해할 만한 것이다. 마찬가지로, 일상적 위로의 장에서라면 상대의 취향을 인정해주어서 나쁠 것이 없다. 그러나 토론에서는 취향을 넘어선 공적(公的)인 견해가 필요하다. 김소연 시인은 언젠가, “저는 언젠가 수정하더라도 항상 견해를 가지려고 노력합니다”라고 한 적이 있는데, 그런 태도가 토론 참여자에게 필요하다. 취향을 넘어선 자기합리화가 일정 정도 타당성을 얻어, ...
  • 머리채 뜯고, 뺨 때리고 '세젤예' 막장드라마 됐네

    머리채 뜯고, 뺨 때리고 '세젤예' 막장드라마 됐네 유료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의 여성캐릭터들은 상대를 증오하거나(위 사진), 끌어내리려 모략을 짜는 모습을 자주 보여준다. [사진 KBS] 재혼 전 버린 딸 강미리(김소연)를 우여곡절 끝에 자신이 키운 조카이자 재벌 2세인 한태주(홍종현)와 결혼시키는 패션업체 사장 전인숙(최명길). 안하무인의 재벌 회장이자 태주의 아버지 한종수(동방우)는 며느리가 제수 전인숙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