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남도

통합 검색 결과

이 기자를 찾으셨나요?

프로필 사진

남도현 군사안보연구소 군사 칼럼니스트

댓글, 공감, 공유 많은 기사 2019.07.20 02:34 기준
사용자 몰입도가 높은 기사 2019.07.20 02:34 기준

뉴스

  • [권혁재 핸드폰사진관] 남도의 봄

    [권혁재 핸드폰사진관] 남도의 봄

    전라남도 영암 월출산 /20190420 지난 주말, 남도 답사 1번지 강진으로 가는 길에 본 유채꽃입니다. 월출산 아래 너른 들, 한가득 노랗습니다. 전라남도 강진 영랑생가 모란/20190420 강진 영랑 생가에 모란꽃이 폈습니다. 찬란한 봄 햇살을 한껏 받은 채 하늘거립니다. 이른바 '나는 아직 나의 봄을 기다리고 있을 테요'라고 했던 '영랑의 ...
  • '남도 맛의 울림' 남도음식문화큰잔치 12일 강진서 개막

    '남도 맛의 울림' 남도음식문화큰잔치 12일 강진서 개막

    【강진=뉴시스】배상현 기자 = 제25회 남도음식문화큰잔치가 남도답사 1번지 강진에서 12일 개막한다. 남도음식문화큰잔치는 지난 1994년부터 시작된 역사 있는 전남도 대표 음식문화축제로, 남도 22개 지역의 대표 음식들을 한자리에서 맛볼 수 있는 유일한 축제다. 지난해부터 강진에서 열린 축제는 올해 강진만 생태공원 일원에서 14일까지 3일간 '남도에서 퍼지는 ...
  • 남도음식문화큰잔치 '남도답사 1번지' 강진서 20일 개막

    남도음식문화큰잔치 '남도답사 1번지' 강진서 20일 개막

    【무안=뉴시스】배상현 기자 =제24회 남도음식문화큰잔치가 남도답사 1번지 강진에서 20일 개막한다. 남도음식문화큰잔치는 지난 1994년부터 시작된 역사 있는 전남도 대표 음식문화축제로, 남도 22개 지역의 대표 음식들을 한자리에서 맛볼 수 있는 유일한 축제다. 올해부터 3년간 강진에서 열린다. 올해 축제는 강진만 생태공원 일원에서 22일까지 3일간 '강진만 갈대숲으로 ...
  • 더반찬, '남도관'서 정통 남도 음식 11종 판매

    더반찬, '남도관'서 정통 남도 음식 11종 판매

    남도 출신 쉐프가 직접 조리한 정통 남도 음식 11종 첫 선 남도관 카테고리 첫 선 기념 세트 4종 10% 할인 판매 동원그룹 급식 및 식자재 유통 계열사 동원홈푸드가 운영하는 가정간편식(HMR) 전문몰 '더반찬'에서 '남도관'을 새로 선보인다. 남도관에 대해 21일 동원홈푸드는 "남도 전통 가정식을 집에서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범주(카테고리)"라고 소개했다.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멋과 혼 담아 남도음식 맥잇기

    멋과 혼 담아 남도음식 맥잇기 유료

    남도의례음식장인 최영자씨 가 딸 이은경씨에게 남도음식의 특성에 대해 얘기하고 있다. [사진=프리랜서 장정필] 담양군 고서면 분향리. 마을 어귀 배 밭을 지나 우체통이 서 있는 집이 돌·혼례·회갑 같은 의례 음식을 매일같이 해 내는 곳이다. 이 집의 안주인은 광주시 무형문화재 17호인 남도의례음식장 최영자(73·여)씨. 그는 “우리 음식을 지키기 위해 2002년 ...
  • [맛대맛 라이벌] 추어탕

    [맛대맛 라이벌] 추어탕 유료

    ... 반복하거든요. 하지만 우리집은 단골이 있고 오랜 신뢰가 있어서인지 그런 거에 영향을 거의 안 받아요. 어머니가 만든 이 맛을 잘 지키면서 100년 이상 가는 추어탕집으로 남고 싶어요.” ① 남도식당은 추어탕 하나만 판다. 따로 주문하지 않아도 자리에 앉으면 사람 수대로 추어탕이 나온다. 안에 들어가는 미꾸라지는 50여년 전 방식 그대로 손으로 으깬다. 2위 정동 남도식당 고관대작도 ...
  • [맛대맛 라이벌] 추어탕

    [맛대맛 라이벌] 추어탕 유료

    ... 반복하거든요. 하지만 우리집은 단골이 있고 오랜 신뢰가 있어서인지 그런 거에 영향을 거의 안 받아요. 어머니가 만든 이 맛을 잘 지키면서 100년 이상 가는 추어탕집으로 남고 싶어요.” ① 남도식당은 추어탕 하나만 판다. 따로 주문하지 않아도 자리에 앉으면 사람 수대로 추어탕이 나온다. 안에 들어가는 미꾸라지는 50여년 전 방식 그대로 손으로 으깬다. 2위 정동 남도식당 고관대작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