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낭독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관객을 작품에 빠지게 하면 언젠가 독자가 되겠지요”

    “관객을 작품에 빠지게 하면 언젠가 독자가 되겠지요”

    연희문학창작촌의 '연희목요낭독극장(이하 낭독극장)'은 2010년 2월 문을 열었다. 겨울을 제외하고 매달 열리면서 문학과 독자의 접점을 찾고 있다. '낭독극장'은 가만히 읽기만 하는 낭독회가 아니다. 종이책으로만 향유할 수 있는 낭독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문학을 입체적으로 보고 들을 수 있도록 다양한 예술장르를 결합한 것이다. 지난 12일 홍사용의 산문시 '나는 ...
  • 위키미키 최유정, 고양이 싱크로율↑ 낭독…'아이돌이 만난 문학'

    위키미키 최유정, 고양이 싱크로율↑ 낭독…'아이돌이 만난 문학'

    위키미키 최유정의 낭독이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EBS FM '아이돌이 만난 문학'은 아이돌 낭독 기부 프로젝트 '아이돌이 읽다, 마음을 잇다'를 통해 만들어진 낭독 음원을 들려주고 새로운 독서 문화를 만들고자 하는 프로그램이다. 최유정은 이현 작가의 소설 '고양이의 날'을 낭독, 지난 9일 방송됐다. 평소 노래와 ...
  • 배우 103명, 104시간 20분 낭독…오디오북 '우리 문학을 읽다'

    배우 103명, 104시간 20분 낭독…오디오북 '우리 문학을 읽다'

    ... 만날 수 있는 오디오북 100편이 출시됐다. 한국연극인복지재단(이사장 박정자), EBS(사장 우종범), 커뮤니케이션북스(대표 박영률)가 협력해서 진행한 프로젝트다. 한국연극인복지재단은 낭독 배우 섭외, EBS는 녹음과 방송, 커뮤니케이션북스는 작품 선정과 오디오북 제작을 맡았다. 유명 연극배우 100명이 한국 근현대 주요 중단편소설 100편을 낭독하는 프로젝트 '100인의 ...
  • 스마트폰과 만난 뒤 날개 단 낭독 라디오 낭독 프로 인기도 꾸준

    스마트폰과 만난 뒤 날개 단 낭독 라디오 낭독 프로 인기도 꾸준

    '100인의 배우 우리문학을 읽다' 프로젝트에 참여한 배우 정보석이 임노월의 소설 '악마의 사랑'을 읽고 있는 장면. [사진 EBS] 낭독의 묘미를 느끼려면 스스로 소리 내어 글을 읽어보아야만 할까. 꼭 그럴 필요는 없을 것 같다. 누군가 낭랑한 목소리로 고전이나 책을 읽어준다면 이 역시 커다란 즐거움이다. 이런 즐거움을 선사하는 '낭독 콘텐트'는 어느덧 두꺼운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스마트폰과 만난 뒤 날개 단 낭독 라디오 낭독 프로 인기도 꾸준

    스마트폰과 만난 뒤 날개 단 낭독 라디오 낭독 프로 인기도 꾸준 유료

    낭독의 묘미를 느끼려면 스스로 소리 내어 글을 읽어보아야만 할까. 꼭 그럴 필요는 없을 것 같다. 누군가 낭랑한 목소리로 고전이나 책을 읽어준다면 이 역시 커다란 즐거움이다. 이런 즐거움을 선사하는 '낭독 콘텐트'는 어느덧 두꺼운 팬층을 형성하고 있다. 단명하리라 예상했던 낭독 라디오 방송이 장수하는가 하면, 스마트폰 기반의 개인방송인 팟캐스트에도 책이나 낭독 ...
  • 책 한권 들려드릴까요

    책 한권 들려드릴까요 유료

    ... 9.2권이었다. 한 달에 한 권도 읽지 않는다는 얘기다. 이러한데 소리 내어 책을 읽는다는 건 여유롭다 못해 한가한 소리로 들릴 터다. 하물며 가만히 앉아 읽는 소리를 듣고 들려주는 낭독회는 호사스러울 지경이다. 그러나 책을 읽지 않는 시대, 낭독(朗讀)은 책으로 다시 다가가는 길이다. 낭독회에선 시도, 소설도, 수필도, 실용서도, 심지어 작가를 꿈꾸는 이들의 습작도 읽는다. ...
  • “관객을 작품에 빠지게 하면 언젠가 독자가 되겠지요”

    “관객을 작품에 빠지게 하면 언젠가 독자가 되겠지요” 유료

    연희문학창작촌의 '연희목요낭독극장(이하 낭독극장)'은 2010년 2월 문을 열었다. 겨울을 제외하고 매달 열리면서 문학과 독자의 접점을 찾고 있다. '낭독극장'은 가만히 읽기만 하는 낭독회가 아니다. 종이책으로만 향유할 수 있는 낭독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문학을 입체적으로 보고 들을 수 있도록 다양한 예술장르를 결합한 것이다. 지난 12일 홍사용의 산문시 '나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