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내년 채무비율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권혁주의 시선] 나랏빚 과속 스캔들

    [권혁주의 시선] 나랏빚 과속 스캔들 유료

    ... 곳간을 풀어 경기를 끌어올려야 하는 법이니까. 하지만 아무리 봐도 도가 지나치다. 당장 내년에만 적자를 메꾸기 위해 국채 60조원을 찍어내겠단다. 사상 처음으로 50조원을 돌파할 내년도 ... “문제없다”고 일축한다. 2023년에 국가 부채가 1000조원을 넘어도, 국내총생산(GDP) 대비 비율은 46.4%로 일본(222.5%), 영국(116.4%), 미국(106%)보다 훨씬 낮다는 주장이다. ...
  • 세수 3조 줄어드는데 예산 44조 증가, 나라 곳간 비상

    세수 3조 줄어드는데 예산 44조 증가, 나라 곳간 비상 유료

    ... 늘어난다는 점에서 불안감이 적지 않다. 통일 비용도 고려해야 한다. 일각에선 공기업의 부채도 정부가 갚아야 할 빚이므로 이를 포함하면 국가 채무 비율이 이미 60%를 넘었다는 주장이 나온다. 통합재정수지 5년 만에 적자 전망 국가채무 전망.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전문가들은 내년에 정부의 확장 재정 취지에는 수긍하면서도, ...
  • 2년째 9% 늘린 수퍼 예산…재정 과속 페달?

    2년째 9% 늘린 수퍼 예산…재정 과속 페달? 유료

    ... 여건이 올해보다 어렵기 때문에 적자국채 발행 규모는 올해보다 더 크게 늘어난다”고 덧붙였다. 재정 건전성 악화 우려에 대해 그는 “국내총생산(GDP) 대비 국가 채무 수준은 올해 37.2%에서 내년 39% 후반대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정부가 심리적 '마지노선'으로 생각하는 채무비율(40%) 선은 지켰다는 얘기다. 하반기 경기 보강 대책을 추가로 발표할 계획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