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노동계 반발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1만원까지 1650원 남은 최저임금… 경영계·노동계 모두 '불만족' 반발

    1만원까지 1650원 남은 최저임금… 경영계·노동계 모두 '불만족' 반발 유료

    2019년 최저임금이 시간당 8350원으로 결정됐다. 월급(주 40시간 근무)으로는 174만5150원이다. 하지만 노동계와 경영계 어느 한쪽도 만족하지 못해 앞으로 파장이 거셀 것으로 전망된다. 최저임금위원회(이하 최임위)는 지난 14일 노동자위원과 공익위원만 참석한 제15차 전원회의에서 내년도 최저임금을 8350원으로 의결했다. 이는 올해 최저임금 7...
  • 노동계 반발에 최저임금 재논의 가능하다는 노사정위원장

    노동계 반발에 최저임금 재논의 가능하다는 노사정위원장 유료

    문성현 노사정위원장이 11일 기자간담회에서 노사정 대표자회의를 열 것을 제안하고 있다. [뉴시스] 문성현 경제사회발전노사정위원장이 11일 한국노총과 민주노총에 사회적 대화 복귀를 촉구했다. 그러면서 최저임금 제도에 대한 재논의 가능성을 시사했다. 두 노총이 산입범위를 확대하는 내용의 최저임금법 개정에 반발하고 있는 상황을 의식한 제안이다. 한국경영자총협...
  • 노동계 반발에 최저임금 재논의 가능하다는 노사정위원장

    노동계 반발에 최저임금 재논의 가능하다는 노사정위원장 유료

    문성현 노사정위원장이 11일 기자간담회에서 노사정 대표자회의를 열 것을 제안하고 있다. [뉴시스] 문성현 경제사회발전노사정위원장이 11일 한국노총과 민주노총에 사회적 대화 복귀를 촉구했다. 그러면서 최저임금 제도에 대한 재논의 가능성을 시사했다. 두 노총이 산입범위를 확대하는 내용의 최저임금법 개정에 반발하고 있는 상황을 의식한 제안이다. 한국경영자총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