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노박조코비치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이길 때까지 쓰러지지 않는…그 나달이 바로 나다

    이길 때까지 쓰러지지 않는…그 나달이 바로 나다

    ... 언제나 다시 일어났고, 계속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나달의 US오픈 우승으로, 나달과 노박 조코비치(32·세르비아·1위), 페더러의 '빅3' 체제는 올해도 계속됐다. 조코비치는 호주오픈과 ... 우승은 2016년 US오픈의 스탄 바브링카(34·스위스·24위)가 최근이다. 나달은 “나와 조코비치, 페더러 등 우리 모두 나이를 먹고 있다. 그래도 이렇게 대회에 참가하는 것만도 영광”이라고 ...
  • 이길 때까지 쓰러지지 않는…그 나달이 바로 나다

    이길 때까지 쓰러지지 않는…그 나달이 바로 나다

    ... 언제나 다시 일어났고, 계속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나달의 US오픈 우승으로, 나달과 노박 조코비치(32·세르비아·1위), 페더러의 '빅3' 체제는 올해도 계속됐다. 조코비치는 호주오픈과 ... 우승은 2016년 US오픈의 스탄 바브링카(34·스위스·24위)가 최근이다. 나달은 “나와 조코비치, 페더러 등 우리 모두 나이를 먹고 있다. 그래도 이렇게 대회에 참가하는 것만도 영광”이라고 ...
  • 나달 30대의 힘 보여줬다...메이저 대회 19번째 우승

    나달 30대의 힘 보여줬다...메이저 대회 19번째 우승

    ... 19번째 단식 우승을 기록하게 됐다. 로저 페더러(38·스위스·3위)가 보유한 메이저 대회 남자 단식 최다 우승 기록 20회를 바짝 추격하게 됐다. 이번 대회에서 나달이 우승하면서 노박 조코비치(32·세르비아·1위)와 나달, 페더러의 '빅3' 독주 체제는 올해도 계속됐다. 조코비치는 올해 호주오픈과 윔블던에서 우승했다. 빅3 이외의 선수가 메이저 대회 단식에서 우승한 최근 사례는 ...
  • 홀로 남은 나달, 그 어깨에 걸린 '빅3'의 자존심

    홀로 남은 나달, 그 어깨에 걸린 '빅3'의 자존심

    ... '빅3' 중 유일한 생존자로 다음 경기를 준비하게 됐다. 이번 US오픈에선 '빅3'로 군림 중인 노박 조코비치(32·세르비아·1위)와 로저 페더러(38·스위스·3위)가 상대적으로 일찍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조코비치는 16강에서 어깨 부상을 이유로 기권해 탈락했고, 페더러는 8강에서 그리고르 디미트로프(28·불가리아·78위)에게 2-3(6-3, ...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길 때까지 쓰러지지 않는…그 나달이 바로 나다

    이길 때까지 쓰러지지 않는…그 나달이 바로 나다 유료

    ... 언제나 다시 일어났고, 계속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나달의 US오픈 우승으로, 나달과 노박 조코비치(32·세르비아·1위), 페더러의 '빅3' 체제는 올해도 계속됐다. 조코비치는 호주오픈과 ... 우승은 2016년 US오픈의 스탄 바브링카(34·스위스·24위)가 최근이다. 나달은 “나와 조코비치, 페더러 등 우리 모두 나이를 먹고 있다. 그래도 이렇게 대회에 참가하는 것만도 영광”이라고 ...
  • 이길 때까지 쓰러지지 않는…그 나달이 바로 나다

    이길 때까지 쓰러지지 않는…그 나달이 바로 나다 유료

    ... 언제나 다시 일어났고, 계속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나달의 US오픈 우승으로, 나달과 노박 조코비치(32·세르비아·1위), 페더러의 '빅3' 체제는 올해도 계속됐다. 조코비치는 호주오픈과 ... 우승은 2016년 US오픈의 스탄 바브링카(34·스위스·24위)가 최근이다. 나달은 “나와 조코비치, 페더러 등 우리 모두 나이를 먹고 있다. 그래도 이렇게 대회에 참가하는 것만도 영광”이라고 ...
  • 홀로 남은 나달, 그 어깨에 걸린 '빅3'의 자존심

    홀로 남은 나달, 그 어깨에 걸린 '빅3'의 자존심 유료

    ... '빅3' 중 유일한 생존자로 다음 경기를 준비하게 됐다. 이번 US오픈에선 '빅3'로 군림 중인 노박 조코비치(32·세르비아·1위)와 로저 페더러(38·스위스·3위)가 상대적으로 일찍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조코비치는 16강에서 어깨 부상을 이유로 기권해 탈락했고, 페더러는 8강에서 그리고르 디미트로프(28·불가리아·78위)에게 2-3(6-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