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노부모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물파스로 중풍 예방?” 쇼닥터 금지법에도 논란 끊이지 않는 이유

    “물파스로 중풍 예방?” 쇼닥터 금지법에도 논란 끊이지 않는 이유 유료

    [사진 pixabay] 직장인 허모(42ㆍ경기 수원시)씨는 이번 명절에 고향집을 찾았다가 이상한 광경을 목격했다. 70대인 허씨의 노부모는 하루에도 몇번씩 목덜미에 물파스를 발랐다. 허씨는 “두 분이 근육통이 심해서 그러나 싶어 '왜 물파스를 자꾸 바르시냐'고 물었더니 '중풍(뇌졸중)에 안걸리려고 그런다'고 하시더라. 말도 안된다고 말씀을 드려도 TV에 나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