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노부모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5060 세집 중 한집, 자녀·노부모 '더블케어'에 허리 휜다

    5060 세집 중 한집, 자녀·노부모 '더블케어'에 허리 휜다 유료

    “우리 세대는 부모를 공양하고 모셨고, 또 자식들을 부양하는 세대다.” 지난해 말 『베이비부머를 위한 변명』이란 산문집을 펴낸 장석주 시인의 말이다. 1955~1963년생인 '베이비부머'는 현재 50대 중·후반에서 60대 초반으로 인구수는 700만 명이 넘는다. 베이비부머와 전후 세대 가운데 '더블케어(이중 부양)'의 부담을 지는 경우가 빠르게 늘고 있다...
  • 5060 세집 중 한집, 자녀·노부모 '더블케어'에 허리 휜다

    5060 세집 중 한집, 자녀·노부모 '더블케어'에 허리 휜다 유료

    “우리 세대는 부모를 공양하고 모셨고, 또 자식들을 부양하는 세대다.” 지난해 말 『베이비부머를 위한 변명』이란 산문집을 펴낸 장석주 시인의 말이다. 1955~1963년생인 '베이비부머'는 현재 50대 중·후반에서 60대 초반으로 인구수는 700만 명이 넘는다. 베이비부머와 전후 세대 가운데 '더블케어(이중 부양)'의 부담을 지는 경우가 빠르게 늘고 있다...
  • [문유석 판사의 일상有感] 혹등고래, 노부모, 그리고 휠체어를 탄 딸

    [문유석 판사의 일상有感] 혹등고래, 노부모, 그리고 휠체어를 탄 딸 유료

    문유석 판사·『개인주의자 선언』저자 혹등고래는 남극의 여름에 하루 1t 이상 크릴새우를 먹어치운다. 겨울이 오면 따뜻한 호주 북동 해안까지 수천㎞를 헤엄친다. 새끼를 낳기 위해서다. 새끼는 피하지방이 부족해서 남극의 겨울을 견디기 힘들다. 하지만 열대의 바다에는 어미의 먹이가 없다. 어미는 새끼에게 하루 400L 가까운 모유를 먹이는 동안 거의 아무것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