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노사협상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정년 늘어 "만세" 불렀던 아빠, 계약직 아들이 눈에 밟혔다

    정년 늘어 "만세" 불렀던 아빠, 계약직 아들이 눈에 밟혔다 유료

    ... 정년 연장의 복병 임금체계 김포교통 버스 기사로 근무하는 김영대씨는 올해 61세다. 서울 버스회사의 정년이 63세로 늘어나 2년 더 정규직으로 일할 수 있게 됐다. 임현동 기자 “노사 협상 때 정년 연장이 확정됐다는 얘기를 듣고 동료들이랑 만세를 불렀죠. '이야! 우리 (정년) 늘어났다'라고요.” 지난달 서울 강서구 김포교통 차고지에서 만난 버스기사 김영대(61·서울 ...
  • 정년 늘린 61곳 임금피크제 0…“추가 인건비 111억”

    정년 늘린 61곳 임금피크제 0…“추가 인건비 111억” 유료

    ━ 정년 연장의 복병 임금체계 서울의 61곳 버스회사 노사는 지난 5월 임금·단체 협상에서 임금 인상과 정년 연장(만 61세→63세)에 합의했다. 당시 협상에 임한 버스회사 대표들은 “임금을 좀 내주더라도 정년 연장은 끝까지 방어하려 했는데 뜻대로 되지 않았다”면서 “회사 운영에 큰 부담이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버스회사들이 정년 연장을 막으려 한 이유는 ...
  • 정년 연장된 60대 날벼락 "연금이 절반이나 깎였다" 유료

    ... 버스회사 운전기사 박모(65)씨는 60세 정년을 마치고 재고용돼 지금도 운전대를 잡고 있다. 노사가 정년 연장을 논의 중이지만 박씨는 사실상 정년이 연장된 것과 다름없다. 가장으로서 자랑스럽다. ... 파업 직전까지 갔던 버스회사가 대표적이다. 그 전에 이미 61세 또는 62세로 늦췄고, 이번 노사 협상에서 상당수가 63세로 늦췄다. 박씨 회사에는 60세 넘은 계약직 운전기사가 83명(전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