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뉴욕 시민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뉴욕주 '불체자에 뉴욕시민권 주자' 법안상정

    ... 무상의료보험과 대학학자금을 제공하는 것은 물론, 운전면허증과 투표권, 공직선거 출마권까지 주려 한다”고 비판했다 미디어재벌 루퍼트 머독 계열의 선정적 보수매체로 잘 알려진 뉴욕포스트는 “이 법안은 일명 '뉴욕이 집이다(New York is Home)'로 불리고 있으며 뉴욕주의 약 300만명의 비시민들이 이 나라 어디든 자유롭게 오갈수 있도록 허용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
  • 시장직 마감 줄리아니 '뉴욕 영웅'으로

    ... 나서 93년 1천9백27건이던 살인 발생건수를 올해 6백32건까지 줄이는 데 성공했다. 올해 뉴욕의 전체 범죄 발생건수는 그의 취임 초기인 93년(43만여건)보다 3분의2 가량이 줄어든 15만8천여건에 ... '올해의 인물'로 그를 선정했다. 유년 시절 "평생을 악과 싸우겠다"고 결심한 한 소년이 자라 뉴욕시민과 미국인들에 진정한 용기가 무엇인지를 보여줬다고 타임은 평가했다. 뉴욕=신중돈 특파원,서울=김준술 ...
  • 단순 사고 분석에 `안도 한숨`

    ... 주민들은 불타고 있는 건물 주변에서 불안스럽게 진화과정을 지켜보았을뿐 대피하지는 않았다. 뉴욕증시도 투자자들이 이날의 사고가 테러가 아닌 것으로 판단한 탓인지 별로 영향을 받지 않았으며 ... 확인했다고 발표하는 등 진화작업, 사체 수습 등 작업이 빠르게 진행되고있다는 것을 시사했다. 뉴욕시민들은 특히 이날의 사고가 테러가 아니라 단순 항공사고 쪽으로 분석되고 있는데 대해 불안 속에서도 ...
  • 단순 사고 분석에 `안도 한숨`

    ... 주민들은 불타고 있는 건물 주변에서 불안스럽게 진화과정을 지켜보았을뿐 대피하지는 않았다. 뉴욕증시도 투자자들이 이날의 사고가 테러가 아닌 것으로 판단한 탓인지 별로 영향을 받지 않았으며 ... 확인했다고 발표하는 등 진화작업, 사체 수습 등 작업이 빠르게 진행되고있다는 것을 시사했다. 뉴욕시민들은 특히 이날의 사고가 테러가 아니라 단순 항공사고 쪽으로 분석되고 있는데 대해 불안 속에서도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뉴욕 테러 28세 용의자, 뉴저지서 경찰과 총격전 끝 체포

    뉴욕 테러 28세 용의자, 뉴저지서 경찰과 총격전 끝 체포 유료

    빌 드블라지오 뉴욕 시장(오른쪽)과 앤드루 쿠오모 뉴욕 주지사(오른쪽 둘째)가 18일 맨해튼을 방문해 29명이 다친 폭발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뉴욕 AP=뉴시스] 뉴욕 테러 용의자가 ... 사제 폭탄도 잇따라 발견됐다. 앤드루 쿠오모 뉴욕 주지사는 일련의 사건을 테러로 규정 짓고 뉴욕시에 주 경찰·방위군 1000명을 동원해 삼엄하게 경계하며 테러에 대비하고 있다. 그러나 뉴욕시민들은 ...
  • 맨해튼 도심 폭탄 폭발…쿠오모 “명백한 테러 행위”

    맨해튼 도심 폭탄 폭발…쿠오모 “명백한 테러 행위” 유료

    17일 오후 8시30분쯤(현지시간) 미국 뉴욕 맨해튼 번화가에서 원인 모를 폭발이 발생해 행인 29명이 다쳤다. 소방관들이 장비를 옮기고 있다. [뉴욕 AP=뉴시스] 미국 뉴욕 맨해튼 ... 안겨주고 있다. 뉴욕 경찰이 경계를 최고 수위로 높인 상태에서 구멍이 뚫린 것이기 때문이다. 뉴욕 경찰은 아직 범인의 윤곽과 범행 동기를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 드블라지오 시장은 뉴욕시민들에게 ...
  • 12년간 개인 돈 6800억원 풀었다 … '자선 시장' 블룸버그

    12년간 개인 돈 6800억원 풀었다 … '자선 시장' 블룸버그 유료

    ... 재정흑자, 419건의 살인(2012년·기록 작성 이후 최저치). 지난 12년간 거대도시 뉴욕을 이끌어온 마이클 블룸버그 시장이 지난해 12월 31일자로 퇴임했다. 그의 재임 중 기록들은 ... 2만2000명을 넘어섰다. 1920년대 말 대공황 이후 가장 높은 수치였다. 양극화는 극심해졌다. 뉴욕시민의 절반 가까이가 빈곤선 근처에 있다는 통계가 나올 정도였다. 이는 결국 양극화 해소를 내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