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이미지

  • “다문화가정이 인력사무소” 농촌 며느리가 친인척 불러와
  • [농촌 일손 절벽]하루 1만원 내면 숙식 가능…불법체류자 숙식소된 다문화가정
  • "헬로 에브리원~ 미군 아저씨와 영어로 얘기하니 재밌어요"
  • “다문화 국가 호주에선 난민도 이민의 일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희수의 공존의 문명] 키루스 대왕의 지혜가 필요한 때
    [이희수의 공존의 문명] 키루스 대왕의 지혜가 필요한 때 유료 ... 속에 안치되었다. 무덤 형태는 고대 메소포타미아나 엘람 시대의 지구라트를 닮았다. 세부 건축 장식과 디자인은 엘람, 바빌론, 아시리아, 고대 이집트, 아나톨리아 형식을 다양하게 결합하여 다문화 융합이라는 그의 통치 철학이 무덤양식에도 그대로 표현되었다. 파사르가다에 일대는 '파라다시어스'로도 불렸다. 오늘날 천국의 정원이란 의미의 파라다이스란 말이 여기서 유래되었다. 장미와 재스민이 ...
  • “다문화가정이 인력사무소” 농촌 며느리가 친인척 불러와
    다문화가정이 인력사무소” 농촌 며느리가 친인척 불러와 유료 ... 나가기 위해 승합차를 기다리는 모습. 주민이 1300명인 강원도의 한 마을엔 400여 명의 불법체류자가 머물며 일을 하고 있다. 일당은 7만5000원 내외다. [중앙포토] “요즘 농촌에선 다문화가정이 인력사무소 역할을 합니다. 일종의 외국인 노동자 숙식소죠.” 경북 영양군에서 고추 농사를 짓는 A씨(50)가 한 말이다. A씨가 전한 농촌 마을 인력 공급 시스템은 이렇다. 시작은 농촌으로 ...
  • 일할 사람이 없어…우곡수박 재배 면적 4년 새 반 토막
    일할 사람이 없어…우곡수박 재배 면적 4년 새 반 토막 유료 ... 담배 수확기인 7~8월 하루 20명씩 젊은 사람들이 몰려와 품앗이하기도 했다. 그러나 마을이 고령화되면서 80년대 후반엔 담배 농사보다 일손이 덜 드는 고추로 작물을 바꿨다. 관련기사 “다문화가정이 인력사무소” 농촌 며느리가 친인척 불러와 90년대 중반부터는 60대 마을 주민 15명이 작목반을 꾸려 배추 농사를 지었다. 이씨는 “노인 인구가 늘면서 배추작목반도 자연스럽게 없어졌다”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