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당시 경찰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궁금한 박처원씨 돈 출처] 당시 경찰수뇌부 "모른다" 유료

    박처원 전 치안감에게 선뜻 10억원을 건넨 인물은 누구일까. 朴전치안감은 88년 6월 퇴직한 직후 '익명의 독지가' 가 준 것을 치안본부 차장으로부터 전달받았다고 주장, 돈의 출처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그가 퇴직할 당시의 치안본부장은 조종석(趙鍾奭.67)씨로 1차장(경무) 홍명균(洪明均).2차장(경비) 김효은(金孝恩).3차장(수사.방범) 김원환(金元煥)....
  • DJ 가택연금때 불법 감금혐의, 당시 마포경찰서장 유죄 선고 유료

    서울서부지법 형사 11부(이원일 부장판사)는 1987년 당시 민추협 의장으로 가택연금 중이었던 김대중 전 대통령의 가택 경비를 맡았던 전 마포경찰서장 김모(69)씨에 대해 불법 감금죄를 적용해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 자격정지 1년을 선고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는 과거 공권력에 의한 정치인 가택연금에 대한 첫 유죄 판결이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김 ...
  • 비밀장부 수색 요구/이기정씨,변사현장서/당시 출동했던 경찰관 증언 유료

    【대전=특별취재반】 오대양사건을 수사중인 대전지검은 10일 오대양 용인공장 집단변사사건 현장에 처음 출동했던 당시 용인경찰서 기명수 경감을 소환,조사한 결과 『87년 8월29일 오후 4시쯤 현장에 도착해 조사를 벌이는 동안 숨진 박순자씨의 남편 이기정씨가 다급한 목소리로 「천장에서 비밀장부를 찾아달라」고 요구하는 말을 들었다』는 진술을 받아냈다. 검찰은 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