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대통령 재판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비하인드 뉴스] 변희재의 '옥중수기', 팩트체크 해보니…

    [비하인드 뉴스] 변희재의 '옥중수기', 팩트체크 해보니…

    ... 한국이라는 병 이렇게 돼 있고요. 아래쪽의 사진을 보시면 제가 이 시간에도 소개를 해 드렸던 문 대통령의 적반하장 발언을 문제 삼았다던 사토 마사히사 외무성 부대신 그리고 왼쪽 여성은 DHC TV에도 ... 받는 등 힘든 일정으로 방어권이 보장되고 있다고 말하기 힘들다라고 썼는데 이것 역시도 박 전 대통령이 마치 매주 재판에 나오는 것처럼 썼지만 잘못된 주장입니다. 박 전 대통령은 2017년 10월부터 ...
  • 법원 "수업 중 '위안부' 모욕…교수 파면 정당하다" 판결

    법원 "수업 중 '위안부' 모욕…교수 파면 정당하다" 판결

    ... 속았거나 유혹돼 동원된 경우가 많았다는 것을 강조하기 위한 말이었다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재판부는 전체 발언을 봤을 때 '위안부' 할머니를 폄하하고 적절하지 않은 역사관을 ... 핫클릭 '위안부 논란' 입 연 이영훈 "상처 된다고 생각 안 해" '위안부' 기림의 날…문 대통령 "피해자 명예회복에 최선" 한지민, '위안부' 유족 편지 대독…기림일 채운 '감동' "위안소 ...
  • 아베 "양국 신뢰 해치는 대응 유감"…떠넘기는 일본

    아베 "양국 신뢰 해치는 대응 유감"…떠넘기는 일본

    ... 수출규제조치문제에 대한 성의있는 자세를 보이지 않은 점을 들었는데요. 일본 측은 강제징용 재판 문제를 다시 언급하면서 또 한국 측에 책임을 떠넘기고 있는 것입니다. 전날 남관표 대사를 초치한 ... 연대를 더 강화하려는 것으로 보입니다. 당장 오는 일요일 G7 정상회의에서 아베 총리는 트럼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앞두고 있습니다. 또 북한의 미사일 발사가 계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조치를 ...
  • 정유라 타던 '말' 뇌물 인정 될까…29일 대법 최종선고

    정유라 타던 '말' 뇌물 인정 될까…29일 대법 최종선고

    [앵커]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순실, 그리고 이재용 삼성 부회장 등의 이른바 국정농단 사건의 대법원 선고가 다음 주 목요일 29일로 잡혔다는 속보를 어제(22일) 저희가 회의중에 간단히 ... 낫토…] 국정농단의 핵심 중 하나는 뇌물죄였습니다. 특히 삼성이 제공한 뇌물이 얼마냐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순실 씨, 또 이재용 부회장 재판이 각각 진행될 때마다 액수가 달라졌습니다. 일단 이재용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사설] 특혜성 논문으로 명문대 입학…'오해' 아니라 수사 대상이다 유료

    ... 취소됐고 뒤이은 교육청 감사에서 고교 출석 조작까지 드러나 결국 중졸 학력이 됐다. 당시 재판부는 “최순실은 자신의 딸이 법과 절차를 무시하면서까지 무조건 배려받아야 한다는 잘못된 생각과 ... 대학원생들이 있다”고 말했던 그다. 지금의 조 후보자에게 제기되는 의혹을 보노라면 문재인 대통령이 그를 핵심측근으로 둔 이유조차 알 수가 없다. 문 대통령은 취임사에서 “기회는 평등하고, ...
  • [권석천 논설위원이 간다] “어떻게 대통령께 물어봅니까”에 모두가 얼어붙었다

    [권석천 논설위원이 간다] “어떻게 대통령께 물어봅니까”에 모두가 얼어붙었다 유료

    ━ '세월호 보고 조작' 사건 1심 선고 공판 2014년 7월 당시 김기춘 대통령 비서실장이 국회 세월호 국정조사특위에서 의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중앙포토] “비켜! 보기만 ... 정호성 전 비서관이 '관저의 대통령에게 즉시 전달한 것이 아니라 여러 번으로 나눠 전달했다'는 재판부 판단이 결정적이었다. 재판부는 “대통령이 사고 당일 보고를 끊임없이 실시간으로 받아서 상황을 ...
  • [김정기의 소통카페] 이번에는 죽지 않고 살고 싶다

    [김정기의 소통카페] 이번에는 죽지 않고 살고 싶다 유료

    ... 모르지만 국민은 나를 박수로 맞았다. 신생아치고는 이미 거인, 타석에 들어서지도 않았는데 홈런이었다. 대통령이 임명하는 대법원장·헌법재판소장·국무총리·장관 등 최고위 공직자의 업무 능력과 인성적 자질에 대해 국회의 검증이나 동의를 거치게 함으로써 대통령을 견제하고 삼권 분립의 헌법정신을 지키게 하는 법이니 그럴 만도 했다. 지난 9일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