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대통령 한턱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여당] 두 대법관 영장 기각…검찰, 양승태 직접 겨냥하나

    [여당] 두 대법관 영장 기각…검찰, 양승태 직접 겨냥하나

    ... 고로또와 신토토! 세기의 대결이라 불릴만 했던 대결의 승자는요. 바로 고로또였습니다. 오늘 한턱 쏘시고요. 박병대, 고영한 전 대법관 모두 구속을 피했습니다.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마치고 ... 이유에서였습니다. 특히 검찰은 영장심사에서도 히든카드를 꺼내들었죠. 바로 2015년 4월 이병기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의 만남이었습니다. 이 자리에서 박병대 전 대법관은 국무총리직을 제안 받았다고 합니다. ...
  • 문 대통령 “남북 왜 대결하나 생각…교류 콸콸 흘러야”

    문 대통령 “남북 왜 대결하나 생각…교류 콸콸 흘러야”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남북 예술단의 상호 방문 공연을 언급하며 “왜 우리는 갈라져 있고, 서로 대결하고 있는가 하는 생각을 했다”며 “남북 간 교류가 더욱 콸콸 멈추지 않고 흘러가도록 ... 정말 고맙다. 여러분이 나라를 위해 아주 중요한 역할을 해줬기 때문에 나라가 감사로 점심을 한턱 '쏘는' 것으로 받아달라”라며 감사의 뜻을 표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청와대에서 남북평화 ...
  • [알쓸신세] "이제라도 그 복권 찢고 싶다" 돈벼락 뒤에 온 것들

    [알쓸신세] "이제라도 그 복권 찢고 싶다" 돈벼락 뒤에 온 것들

    ... 실감이 안 나면 이렇게 이해해봅시다.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이 액수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잘 나가는 맏딸 이방카 트럼프와 사위 재러드 쿠슈너 부부의 재산을 합친 것보다 많습니다. ... 돈은 폼나게 써라 복권을 왜 샀는가. 자, 이제 근사한 집도 사고 차도 바꾸자. 친구들에게 한턱 낼 수도 있다. 다만 잊지 말라. 친구와 돈은 물과 기름과 같은 관계다. 당신의 돈에 열광하는 ...
  • [오늘의 별자리 운세] 2017년 6월 20일 화요일

    [오늘의 별자리 운세] 2017년 6월 20일 화요일

    ... 베푸는 만큼 언젠가 돌아오게 될 것이니 오늘은 허허실실 베푸는 날로 삼자. 모처럼 친구들에게 한턱 쏘는 것도 인기관리에 큰 도움이 되겠다. 기분전환을 위해 외출을 결심했다면 시끌시끌 복작복작 ... 20일 화요일 [인기기사] · [뉴스메이커] 송영길 "남북러 가스관·철도 연결… 푸틴 대통령도 100% 환영" [2017/06/19] · 김진관 수원시의장, '사위회사...

조인스

| 지면서비스
  • 70년대 학번들, 잃어버린 '연기 꿈'을 되찾다

    70년대 학번들, 잃어버린 '연기 꿈'을 되찾다 유료

    ... 올라간다. 당시 '해연'이란 작품을 공연한 뒤 900여 편의 작품을 무대에 올렸다. 김대중 전 대통령의 영부인 이희호(91·교육학과 46학번) 여사가 연기부장을 맡았다는 기록이 남아 있다. 66년 ... 세대가 골고루 나오는 TV 프로그램이 많아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다른 단원들은 “이 선생님이 한턱을 자주 낸다. 특히 야식으로 족발을 많이 사준다”고 말했다. 이씨의 말처럼 관악극회의 배우들은 ...
  • [박보균의 세상 탐사] 노무현 겨냥한 '박연차 수사'의 칼끝

    [박보균의 세상 탐사] 노무현 겨냥한 '박연차 수사'의 칼끝 유료

    2007년 10월 노무현 당시 대통령의 평양 방문 때다. 각계 인사 49명이 특별 수행원으로 따라갔다. 태광실업(나이키 하청생산) 박연차 회장은 신발산업 대표로 끼었다. 첫날 밤 수행원들은 ... 한잔 사겠습니다. 아래층 양주 바에서 모시겠습니다.” 수행원이었던 Q씨는 이렇게 기억한다. “한턱 낼 테니까 집합하라는 뜻으로 들렸다. 마당발이고 대통령의 실세 후원자지만 재계에 서열이 있다. ...
  • 그때 그 천막 사람들은 지금 … 금배지 달거나 MB정부 탄생 공신으로

    그때 그 천막 사람들은 지금 … 금배지 달거나 MB정부 탄생 공신으로 유료

    ... '기념'하는 오찬 회동을 하며 관계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해엔 총선 때문에 건너뛰었지만 올해는 당선된 정양석 의원이 한턱 내는 모임을 조만간 열 예정이다. '천막의 여인' 박근혜 당시 대표는 천막당사의 상징이었다. 그는 이후 당내 대선 후보 경선에서 이 대통령과 맞붙었으나 패했다. 박세일 당시 선대위원장은 17대 총선 비례대표 1번으로 국회에 등원했으나 수도이전특별법 문제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