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대통령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문 대통령 “투톱 정상외교” 이낙연 대일특사로 파견하나

    문 대통령 “투톱 정상외교” 이낙연 대일특사로 파견하나 유료

    지난 2일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이낙연 국무총리와 입장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16일 국무회의에서 '투톱 외교'를 강조하며 이 총리의 역할론을 언급했다. [중앙포토]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대통령과 국무총리, 이른바 '투톱 외교'를 강조하며 이낙연 총리의 역할론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대통령과 총리가 ...
  • [최상연 논설위원이 간다] “내년 총선 무조건 이긴다는 경제결정론에 빠져 있다”

    [최상연 논설위원이 간다] “내년 총선 무조건 이긴다는 경제결정론에 빠져 있다” 유료

    ... 유권자에게 부동의 선택 기준은 지역과 이념이다. 이념 성향상으론 보수와 진보, 중도가 1대 1대 1로 할거하는 삼분지세에 가깝다. 그래도 선거는 언제나 양자 대결로 치러진다. 승자 독식의 대통령제와 소선거구제 때문이다. 그러니 자신의 정치 성향에 부합하는 정당과 후보를 선택할 기회가 없는 일부 중도 유권자는 부동층이자 스윙보터로 남게 된다. 대략 10% 정도의 무당파층이다. 애초에 ...
  • [사설] 반가운 5당 대표 회동, 대통령이 열린 자세로 경청해야 유료

    여야가 문재인 대통령과 5당 대표 회담을 18일 청와대에서 열기로 한 것은 환영할 만하다.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로 양국 간 갈등이 위험수위로 치닫고 있는데다, 선거법 등의 패스트 트랙(신속처리 안건) 지정을 둘러싼 여야 대치가 장기화하고 있는 시점이다. 정치권이 머리를 맞대고 국정을 협의하는 것은 절실하고도 바람직한 일이다. 이번 회담은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