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독일식 비례대표제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경남지역 야4당 "독일식 정당명부비례대표제 도입" 촉구

    경남지역 야4당 "독일식 정당명부비례대표제 도입" 촉구

    【창원=뉴시스】 김성찬 기자 = 새정치민주연합과 정의당, 노동당, 녹색당 등 야권이 정당 득표율에 비례한 의석을 보장하는 선거제도 개혁을 촉구했다. 이들 경남 야4당은 26일 오전 경남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주장하며, 새누리당을 향해 "헌법가치 수호와 정당민주주의 발전을 위해 '독일식 정당명부비례대표제' 도입 논의에 적극 나서 달라"고 ...
  • 박원순 시장 “독일식 정당명부 비례대표제 도입 확대해야”

    박원순 서울시장이 국회의원 선거제도 개편 논의와 의원 정수 확대 논란과 관련해 “독일식 정당명부 비례대표제를 도입해 확대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 시장은 27일 CBS 라디오 인터뷰에서 의원 정수를 늘리는 방안에 대한 물음에 “국정이 워낙 복잡해지고 국가 미래를 생각한다면 각 분야 전문가들이 좀더 참여할 수 있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 같이 밝혔다. ...
  • 정의당, 독일식 정당명부비례대표제 법안 발의 예정

    【서울=뉴시스】박대로 기자 = 진보정의당이 16일 독일식 정당명부비례대표제 도입을 위한 공직선거법 개정안을 마련했다. 정의당 정치쇄신특별위원회는 최근 회의를 열고 이런 내용의 공직선거법 개정안의 성안 작업을 마치고 입법 토론회를 27일이나 다음 달 3일에 열기로 했다. 개정안에는 국회의원 정수를 지역 150명, 비례 150명을 합한 300명으로 정한 뒤 지...
  • '입당' 김두관 "독일식 정당명부 비례대표제 수용해야"

    [뉴스1 제공 ] (서울=뉴스1) 박정양 기자= 김두관 경남도지사는 16일 야권연대와 관련, "현재 통합진보당에서는 독일식 정당명부 비례대표제를 공동공약으로 내걸고, 양당 지지율에 근거한 단일후보 추천 지역구 조정을 제안했다"며 "민주당은 통 큰 자세로 수용하는 것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이날 민주통합당 입당 기자회견문을 통해 "선거에서 승...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국회의원 30명이상 줄인다…국민회의, '독일식 비례대표제' 도입 유료

    정치구조개혁에 대한 각계의 요구가 거세지고 있는 가운데 국민회의는 국회의원 선거방식을 '독일식 혼합형 비례대표제' 로 바꾸는 당론을 마련했다. 국민회의 관계자는 1일 고비용 정치구조 탈피, 소선거구 채택시 발생되는 사표 (死票) 방지, 유능한 인재 등용 등을 위해 비례대표제의 요소를 대폭 도입키로 했다고 밝혔다. 국민회의는 이 안 (案) 을 2일 열릴 공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