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뒷이야기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연애의맛2' 오창석♥이채은, 생방송 중 사랑고백…감동의 눈물범벅

    '연애의맛2' 오창석♥이채은, 생방송 중 사랑고백…감동의 눈물범벅

    ... 11시에 방송될 TV CHOSUN '연애의 맛' 시즌2 16회에는 생애 첫 라디오에 출연한 배우 오창석이 이채은과 공개 연애에 대한 비하인드 러브스토리를 아낌없이 방출한 현장과 뒷이야기가 그려진다. 윤정수, 남창희가 진행하는 KBS 쿨FM '미스터 라디오'에 오창석이 출연한다는 소식에 청취자들은 이채은과의 연애에 대한 응원과 질문들을 쏟아냈던 상태. 두 DJ는 ...
  • 자승 스님 '생수' 이어 '달력' 의혹…"1억 7000만원 횡령"

    자승 스님 '생수' 이어 '달력' 의혹…"1억 7000만원 횡령"

    [앵커] JTBC 기자들이 직접 취재한 뉴스와 그 뒷이야기를 들어보는 시간, 뉴스 보여주는 기자 '뉴스보기'입니다. 오늘(18일)은 스포츠문화부 강나현 기자와 함께 하겠습니다. 달력을 가지고 나왔네요, 이게 무슨 달력이죠? [기자] 우리나라 불교의 최대 종단, 조계종에서 2013년 만들었던 달력입니다. 매년 만드는 달력이 뭐가 특별할까 싶으실텐데요. ...
  • '차이나는 클라스' 퓰리처상 수상작 '수단의 굶주린 소녀와 독수리'의 진실은?

    '차이나는 클라스' 퓰리처상 수상작 '수단의 굶주린 소녀와 독수리'의 진실은?

    전 세계에 충격을 줬던 퓰리처상 수상작의 뒷이야기가 공개된다. 18일(수) 방송되는 JTBC '차이나는 클라스-질문 있습니다'(이하 '차이나는 클라스')에 한국인 최초로 퓰리처상을 수상한 김경훈 로이터통신 사진기자가 찾아온다. 김경훈 기자는 그동안 알려져있지 않았던 퓰리처상의 다양한 뒷이야기를 소개한다. 최근 진행된 '차이나는 ...
  • 박근혜 전 대통령 어깨 수술 마쳐…병명은 '회전근개 파열'

    박근혜 전 대통령 어깨 수술 마쳐…병명은 '회전근개 파열'

    ... 30분경 병원 21층 VIP 2병동에 입원하셨고 입원 후 수술 전 검사인 혈액, 심전도, 엑스레이 검사 등을 실시하여 이상이 없었습니다.] [앵커] JTBC 기자들이 직접 취재한 뉴스와 그 뒷이야기를 들어보는 시간, 뉴스 보여주는 기자 '뉴스 보기'입니다. 오늘은 기동이슈팀 조보경 기자와 함께하겠습니다. 조보경 기자, 방금 본 영상이 오늘(17일) 오후 1시쯤이죠.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취중토크②]전현무 "올해의 인물은 단연 송가인·장성규"

    [취중토크②]전현무 "올해의 인물은 단연 송가인·장성규" 유료

    ... 아니잖아요. 절대 안 읽어요. 읽어도 머리에 안 들어와요. 어차피 책 안 읽을 거면 우리 방송 보고, 삼국시대를 느껴봐. 고려 시대, 조선 시대 귀로만 듣고 주입식으로 외우기만 했던 것 뒷이야기 들어봐. 그런 거예요. 처음은 역사였고 두 번째는 책이에요. 다음은 뭐가 될지 모르죠. 현대인들은 꼭 이루고 싶지만 못 이루는 게 있거든요. 그런 걸 해결해주는 거죠." -설민석 씨와 잘 맞나봐요. ...
  • [취중토크②]전현무 "올해의 인물은 단연 송가인·장성규"

    [취중토크②]전현무 "올해의 인물은 단연 송가인·장성규" 유료

    ... 아니잖아요. 절대 안 읽어요. 읽어도 머리에 안 들어와요. 어차피 책 안 읽을 거면 우리 방송 보고, 삼국시대를 느껴봐. 고려 시대, 조선 시대 귀로만 듣고 주입식으로 외우기만 했던 것 뒷이야기 들어봐. 그런 거예요. 처음은 역사였고 두 번째는 책이에요. 다음은 뭐가 될지 모르죠. 현대인들은 꼭 이루고 싶지만 못 이루는 게 있거든요. 그런 걸 해결해주는 거죠." -설민석 씨와 잘 맞나봐요. ...
  • [송재우의 포커스 MLB] 누구를 위한 '플레이어스 위크엔드'일까

    [송재우의 포커스 MLB] 누구를 위한 '플레이어스 위크엔드'일까 유료

    ... 있을지 불투명한 부분도 없지 않았다. 하지만 예상을 깬 호응에 힘입어 세 번째까지 그 명맥이 이어졌다. 선수들은 자신의 개성을 담은 별명이나 그래픽을 활용해 번뜩이는 재치를 보여줬고, 숨겨진 뒷이야기는 또 다른 즐거움을 낳았다. 선수들의 의견이 반영된 배트나 스파이크도 쏠쏠한 볼거리였다. 그런데 올 시즌에는 상황이 약간 바뀌었다. 문제의 출발은 메이저리그 사무국이 지정한 유니폼이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