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드럼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일로 만난 사이' 김원희, 양보 없는 잔소리로 유재석 '진땀'

    '일로 만난 사이' 김원희, 양보 없는 잔소리로 유재석 '진땀'

    ... "예나 지금이나 똑같다", "여전하구나"라며 안도감 섞인 반가움을 나타내 훈훈함을 안긴다. 유재석의 데뷔 30주년이 다 돼간다는 걸 알게 된 김원희는 "30주년 디너쇼 한번 해. 어디서 드럼 치더만"이라고 부추기면서도 "근데 그거 살짝 봤는데 너 뮤지션 된 것처럼 젖어 들었더라? 너 그러면 안 돼"라며 놀려 시간이 흘러도 변치 않은 케미스트리를 뽐낸다. 명콤비가 노동 힐링을 ...
  • 국악 크로스오버 바람…'신한류'가 몰아친다

    국악 크로스오버 바람…'신한류'가 몰아친다

    ... 무용가 안은미를 만나 총체극 '프린세스 바리' 주연으로 떴고, 이후 경기민요와 타장르의 적극적인 충돌을 실험해 갔다. 고정된 패턴이 아닌 재즈와 결합한 '한국남자', 록과 결합한 '씽씽', 드럼 등 리듬악기와 결합한 '날' 등 다양한 프로젝트 위주로 활동한다. 지금은 해체됐지만 그가 주도한 민요록 밴드 '씽씽'은 2017년 미국 공영라디오 NPR의 대표 프로그램 '타이니 데스크 콘서트'에 ...
  • "'슈퍼밴드' 인연"…케빈오, '애프터문' 최영진·이종훈과 새 밴드 결성

    "'슈퍼밴드' 인연"…케빈오, '애프터문' 최영진·이종훈과 새 밴드 결성

    ... 활동과 밴드 활동을 병행할 계획이다. 이들은 '슈퍼밴드' 종영 후에도 다양한 공연들을 함께하며 완벽한 호흡을 자랑한 바 있다. 기타와 보컬을 맡고 있는 케빈오를 중심으로 드럼 최영진, 베이스 이종훈이 뭉쳐 다채로운 색을 가진 밴드를 만들어간다. 케빈오, 최영진, 이종훈은 11월 중 신곡을 발표하기 위해 작업에 매진하고 있다. 정식 팀 명은 추후 케빈오 팬카페를 통해 ...
  • '놀면 뭐하니?-유플래쉬' 유재석 드럼독주회, 유희열→폴킴 컬래버 완성

    '놀면 뭐하니?-유플래쉬' 유재석 드럼독주회, 유희열→폴킴 컬래버 완성

    '놀면 뭐하니?-유플래쉬' 지니어스 드러머 유재석의 드럼 독주회 무대가 공개된다. 방송에 앞서 '유고스타'로 변신한 유재석과 뮤직 릴레이에 참여한 뮤지션들이 완전체로 모인 단체 컷이 모습을 드러냈다. 내일(19일) 오후 6시 20분에 방송될 MBC '놀면 뭐하니?-유플래쉬'에는 지니어스 드러머 유재석의 드럼 독주회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국악 크로스오버 바람…'신한류'가 몰아친다

    국악 크로스오버 바람…'신한류'가 몰아친다 유료

    ... 무용가 안은미를 만나 총체극 '프린세스 바리' 주연으로 떴고, 이후 경기민요와 타장르의 적극적인 충돌을 실험해 갔다. 고정된 패턴이 아닌 재즈와 결합한 '한국남자', 록과 결합한 '씽씽', 드럼 등 리듬악기와 결합한 '날' 등 다양한 프로젝트 위주로 활동한다. 지금은 해체됐지만 그가 주도한 민요록 밴드 '씽씽'은 2017년 미국 공영라디오 NPR의 대표 프로그램 '타이니 데스크 콘서트'에 ...
  • 국악 크로스오버 바람…'신한류'가 몰아친다

    국악 크로스오버 바람…'신한류'가 몰아친다 유료

    ... 무용가 안은미를 만나 총체극 '프린세스 바리' 주연으로 떴고, 이후 경기민요와 타장르의 적극적인 충돌을 실험해 갔다. 고정된 패턴이 아닌 재즈와 결합한 '한국남자', 록과 결합한 '씽씽', 드럼 등 리듬악기와 결합한 '날' 등 다양한 프로젝트 위주로 활동한다. 지금은 해체됐지만 그가 주도한 민요록 밴드 '씽씽'은 2017년 미국 공영라디오 NPR의 대표 프로그램 '타이니 데스크 콘서트'에 ...
  • 이승환 “난 70대에도 스키니진 입고 싶다”

    이승환 “난 70대에도 스키니진 입고 싶다” 유료

    ... 것을 보여주고 싶다”고 말했다. 새 앨범의 타이틀곡인 '나는 다 너야'에는 풋풋한 감성이 도드라졌다. 최근 트렌드인 '뉴트로(New+Retro)' 풍을 구현하기 위해 건반 악기와 드럼, 기타 앰프 등을 모두 빈티지로만 사용해 사운드를 만들었다. 그는 “1999년 이후 20년 동안 타이틀곡 선정에서 헛발질을 해 이번엔 모니터링을 거쳐 대중들이 좋아하는 노래로 골랐다”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