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류중일 감독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류중일 감독 "결승 홈런 구본혁 잘했다"

    류중일 감독 "결승 홈런 구본혁 잘했다"

    LG가 삼성을 꺾고 연패에서 벗어났다. LG는 19일 대구에서 열린 삼성과의 경기에서 9-6으로 이겼다. 시즌 41승30패1무를 기록한 LG는 4위 키움에 승률에서 앞선 3위를 유지했다. LG 선발 투수 타일러 윌슨은 6이닝 5피안타 4실점을 했으나 타선의 지원 속에 시즌 7승째를 챙겼다. 타선은 장단 14안타를 때려내며 역전승을 만들어냈다. 신인 ...
  • 류중일 감독 "연장 늦은 시각까지 응원한 팬들에게 감사"

    류중일 감독 "연장 늦은 시각까지 응원한 팬들에게 감사"

    LG가 이틀 연속 연장 접전에서 웃었다. LG는 13일 잠실에서 열린 롯데와 이번 3연전 마지막 경기에서 연장 10회 말 김현수의 끝내기 내야안타로 4-3으로 이겼다. 최근 4연승을 달린 3위 LG는 6연속 우세 시리즈를 달성하며 시즌 39승27패1무를 기록했다. LG는 연장 10회 말 1사 후 이성우가 상대 2루수 실책으로 출루한 뒤 신민재의 안타, ...
  • 류중일 감독 "이천웅 주루, 개인 판단보다 심판 봤어야"

    류중일 감독 "이천웅 주루, 개인 판단보다 심판 봤어야"

    류중일(56) LG 감독이 승부처에서 나온 이천웅의 주루 플레이에 아쉬움을 드러냈다. LG는 지난 11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롯데와의 주중 3연전 첫 번째 경기에서 1-1로 비겼다. 1-0으로 앞선 8회 수비에서 야수진의 아쉬운 수비로 실점을 내줬다. 이튿날 류 감독은 다른 플레이에 아쉬움을 토로했다. 상황은 이랬다. 9회말 1사 2루에서 김현수가 상대 ...
  • 류중일 감독이 검지 들어 이우찬 118개 투구 이끈 이유

    류중일 감독이 검지 들어 이우찬 118개 투구 이끈 이유

    LG 이우찬. 사진=정시종 기자 류중일(56) LG 감독은 왜 개인 한 경기 최고 투구 수가 96개였던 선발투수 이우찬(27)이 118개의 공을 던지도록 했을까? 한마디로 선수를 향한 사령탑의 '믿음'과 '배려'가 담겨 있다. 지난 9일 대전 LG-한화전. LG 선발투수 이우찬은 1-1 동점이던 6회에도 마운드에 올랐다.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류중일 감독이 검지 들어 이우찬 118개 투구 이끈 이유

    류중일 감독이 검지 들어 이우찬 118개 투구 이끈 이유 유료

    LG 이우찬. 사진=정시종 기자 류중일(56) LG 감독은 왜 개인 한 경기 최고 투구 수가 96개였던 선발투수 이우찬(27)이 118개의 공을 던지도록 했을까? 한마디로 선수를 향한 사령탑의 '믿음'과 '배려'가 담겨 있다. 지난 9일 대전 LG-한화전. LG 선발투수 이우찬은 1-1 동점이던 6회에도 마운드에 올랐다. ...
  • '환골탈태' LG 불펜, 류중일 감독은 '아빠 미소'

    '환골탈태' LG 불펜, 류중일 감독은 '아빠 미소' 유료

    류중일(55) LG 감독은 요즘 불펜 투수들만 보면 저절로 '아빠 미소'를 짓는다. 한때 팀의 큰 고민거리였던 LG 불펜이 시즌 초반 양적·질적으로 모두 최고 활약을 펼치기 때문이다. 지난 3일까지 LG 불펜진 평균자책점은 0.96. '철벽'이나 다름없는 수준이다. 다른 팀들과 격차가 큰 1위를 달리고 있다. 대전구장에서 만...
  • 류중일 감독의 신중한 저울질, 차우찬과 김민성

    류중일 감독의 신중한 저울질, 차우찬과 김민성 유료

    류중일 LG 감독이 투수 차우찬(32)과 내야수 김민성(31)을 놓고 신중한 저울질을 거듭한다. 차우찬의 풀가동 시기와 김민성의 1군 콜업 시점은 최근 류 감독이 가장 많이 받는 질문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지난해 말 팔꿈치 뼛조각 제거 수술을 받은 차우찬은 아직 투구 수 관리를 받아야 하는 상황이고, 계약 문제로 스프링캠프에 참가하지 못한 김민성은 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