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마라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투머치토커' 잔소리 특급 박찬호, 그는 아직 할 말이 많다

    '투머치토커' 잔소리 특급 박찬호, 그는 아직 할 말이 많다 유료

    ... 자신의 별명에 대해 굳이 불편한 내색을 하지 않는다. 박찬호는 최근 나도는 정치 참여설에대해 "정치에는 관심 없으며 근거 없는 얘기”라고 말했다. 유소년 후배들에게- “실수 겁내지 마라” '투머치토커'라는 별명을 가진 수다쟁이 박찬호. 기꺼이 이 별명을 감수하겠다는 박찬호는 후배들에게, 스포츠팬에게 아직도 할 말이 많다고 한다. [중앙포토] “할 말이 많습니다.” ...
  • '투머치토커' 잔소리 특급 박찬호, 그는 아직 할 말이 많다

    '투머치토커' 잔소리 특급 박찬호, 그는 아직 할 말이 많다 유료

    ... 자신의 별명에 대해 굳이 불편한 내색을 하지 않는다. 박찬호는 최근 나도는 정치 참여설에대해 "정치에는 관심 없으며 근거 없는 얘기”라고 말했다. 유소년 후배들에게- “실수 겁내지 마라” '투머치토커'라는 별명을 가진 수다쟁이 박찬호. 기꺼이 이 별명을 감수하겠다는 박찬호는 후배들에게, 스포츠팬에게 아직도 할 말이 많다고 한다. [중앙포토] “할 말이 많습니다.” ...
  • 안중근·김구·한용운…그 묵향에 실린 뜻을 기리며

    안중근·김구·한용운…그 묵향에 실린 뜻을 기리며 유료

    ...3)이 쓴 이 시는 “踏雪野中去(답설야중거) 不須胡亂行(불수호란행) 금일아행적(今日我行跡) 수작후인정 (遂作後人程)”이라는 내용이다. 풀이하면 “눈을 밟으며 들길을 갈 때 함부로 걷지 마라. 네가 남긴 발자국이 뒤에 오는 사람에게는 이정표가 될 것이니”라는 뜻이다. 김구 선생이 쓴 충무공 이순신의 '진중음(陣中音)'의 시구를 비롯해, 안중근(1879~1910), 여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