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만찬장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장세정의 직격인터뷰] “반미로 난리 치면 극단적 미군 철수나 감축도 할 것”

    [장세정의 직격인터뷰] “반미로 난리 치면 극단적 미군 철수나 감축도 할 것” 유료

    한미일 3개국 정상들이 2017년 7월 독일 함부르크에서 만났다. 문재인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왼쪽부터)가 만찬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굿모닝 미사일'이란 자조 섞인 우스개가 회자할 정도로 북한의 미사일 도발이 일상처럼 반복되고 있다. '겁먹은 개' '삶은 소대가리' 등 모욕적 막말도 쏟아내고 있다. ...
  • 김일성 50만, 시진핑 25만 인파…북·중 혈맹이 살아났다

    김일성 50만, 시진핑 25만 인파…북·중 혈맹이 살아났다 유료

    ... 성루에 대형 홍등이 걸리고 주요 도로에 국기가 걸렸다. 베이징 역에 어린이 4000여 명이 나와 꽃다발을 들고 손님을 맞이했다. 김일성은 베이징과 한반도 통일을 깊이 논의했다. 국빈 환영 만찬장에서 “자주적이고 평화적인 조선(한반도) 통일을 위해 가장 중요한 문제는 미국 군대를 남조선(한국)에서 철수시키고 미 제국주의가 만든 '두 개의 조선' 정책을 제지하고 분쇄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
  • 손, 이재용 등 총수 5명과 만찬…“한·일 관계 많은 대화”

    손, 이재용 등 총수 5명과 만찬…“한·일 관계 많은 대화” 유료

    ... 2년10개월 만이다. 이날 회동에서 손 회장이 미·중 무역전쟁 속에서 한국 기업들이 어떤 입장을 취할지에 대해 모종의 조언을 해줬을 것으로 재계는 보고 있다. 손 회장은 오후 9시30분쯤 만찬장을 떠나면서 (기업인들에게) 일본의 경제 보복에 대해 조언을 주었느냐는 질문을 받고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고 말했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